구석방 사람들과

지리산 등산을 했다.


버스를 타고...
중산리에서 법계사까지...


비록 천왕봉이 폐쇄되어서.. 그곳까지는 가보지 못했지만..


정말 오랜만에 산을 타보고.. 그렇게 높은 곳으로 올라가본것 같다. ^_^


계곡의 물은 정말 발 과 손 과 얼굴을 얼릴정도로 차가왔다.


하지만
마음껏.. 공기를 들이마시지 못하고 온게 아쉽기는 하다.
신고

'나의 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40529 - 줄넘기와 달리기  (0) 2004.05.30
20040524 - 또 염색하다.  (0) 2004.05.24
20040415 - 지리산 등산  (0) 2004.04.16
20040402 - 마라톤.  (0) 2004.04.02
20040324 - 꿈속에서...  (0) 2004.03.25
20040317 - Linux  (0) 2004.03.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