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늦은 밤에. 시외 버스 정류장을 지나쳐 걸었다.
아직 가 보지 못한곳에 대한 동경.

그곳에는 이미 멈춰섰지만,
내일 다시 또 다른 곳을 향해 갈 버스들이 줄 지어있었다.

요즘 같은 날씨에는 정말로. 도시락 하나 싸 들고,
어디론가 소풍을 가고 싶은 충동이 든다.


실력은 없지만, 오랫동안 찍지 않았던 사진도 찍고 싶고,
한번도 가 보지 못한 곳에서. 이것저것 구경하며.
때로는 일부러 모르는 길로 들어가 여기저기 헤집고 다니고도 싶다.

이런 좋은 날들이지만.
" 귀찮다.. " , " 혼자라서.. " 이렇게 나에게 어울리지 않는 핑계를 대고 있다.
( 난 사실은. 정말로 혼자라도 어디든지 잘 돌아 다닌다. )

오늘.
학교 과동 앞에서 겨우 벚꽃,
개나리를 찍으며 마음을 위로해 본다.


내가 가 보지 못한 그 어디인가에는. 지금쯤 벚꽃이 피었을것이다.
 20040404 - 그곳엔 벚꽃이 피었을것이다.

2004년에 적은 글.

예전 홈페이지를 우연찮게 들어 갔다가 적은 글을 하나하나 읽어 보았다.

하나 같이
옛날에 대한 회상.
과거에 대한 후회.

미래라고는 전혀 없는 글들.


2010년의 목표.
하루하루 의미를 가질 수 있게 살아 가자.

( 옛날에 파뭍혀, 하루를 헛되게 보내지 말자. 과거에 대한 후회 따위 기억 나지 않도록. )
신고
  1. 토끼 2010.01.19 23:04 신고

    왠지 저 글 지금 썼다고 해도 위화감이 없어 ㅋ
    뭐 나는 그닥 나쁘다고 생각하진 않는데 선배는 지금도 충분히 잘하고 있어 ㅋ

    • Chan 2010.01.22 18:51 신고

      대학교 3학년때니깐..
      참 오래 됐어 그지?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