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이 새로운 개념의 네트워크 기반 통합 커뮤니케이션 솔루션을 선보였다. 이 서비스는 지인 네트워크 기능은 물론 협업을 통한 미니 인트라넷 기능까지 구현해 통합적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NHN(www.nhncorp.com)은 국내외 최초로 기획한 새로운 개념의 네트워크 기반 통합 커뮤니케이션 솔루션인 ‘플랜훗’(www.planhood.com)의 국내 테스트 버전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플랜훗’은 오프라인에서 연결된 개인의 사회적 관계(Social Network)를 온라인 네트워크로 구현해 지인(知人)들과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개인의 정보를 관리하는 ‘내 플랜훗’ 기능과 그룹 기능을 이용해 그룹 간 협업 시스템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팀 플랜훗’ 기능 등 크게 두 가지 기능으로 구성된 휴먼 네트워크 서비스다.

개인이 사용하는 ‘플랜훗’은 개인의 지인들과 ‘후디’를 맺음으로 네트워크가 형성되고, ‘후디’ 간의 메시지 채널인 ‘후디메일’을 통해 스팸이 전혀 없는 메일을 사용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또한 일정관리, 메모장, 주소록, 개인 프로필 관리 등 다양한 기능으로 ‘후디’와의 커뮤니케이션은 물론 개인의 정보관리까지 가능하다.

또한 ‘팀 플랜훗’은 조직의 인트라넷처럼 이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개인의 그룹간 커뮤니케이션 채널로도 이용이 가능하다. 그룹으로 지정된 사람들과 별도의 메일 관리, 팀 게시판을 이용한 업무공유, 팀 스케줄 관리 등이 가능하고, 팀 일정에 새로운 일정이 등록되거나 수정되면 알리미를 통해 모든 팀원에게 자동 전달되어 주요 일정을 팀원들과 편리하게 공유할 수 있다. ‘플랜훗’은 시드(SEED) 암호를 채택하여 철저한 보안이 보장된다.

이 밖에도 원하는 조건의 사람을 찾아볼 수 있는 ‘휴먼네트워크 검색’ 기능을 이용하면 지역, 성별, 나이 등 조건에 맞는 인물 검색이 가능하며, 동문 검색도 가능하다. 내 ‘후디’가 아닌 사람이 검색될 경우 나와 이 사람과의 연결고리가 될 수 있는 내 ‘후디’만을 알려주는 등, 나와 직접 연결된 ‘후디’ 이외에는 개인 정보를 알 수 없도록 해 개인정보 보호 기능을 강화했다.

NHN의 김범수 대표는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SNA를 적용한 새로운 프로그램인 ‘플랜훗’은 지인들간의 신뢰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정보 유통 경로로 앞으로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툴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플랜훗’을 통해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개인의 글로벌 네트워크 관리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블로그 열풍에 이어 올해 인맥관리 서비스가 주목을 받자 각 포탈이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이번에 NHN이 내놓은 플랫훗은 데스크톱 소프트웨어 기반이라는 점에서 기존 웹 서비스 방식의 지인 네트워크와 차이가 난다. 하지만 오늘 오전 ZDNet 코리아가 확인한 결과 회원가입 단계에서 직업 선택 기능이 빠져 있는 등 아직 완성도가 뒤따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지난해 열풍을 불러일으켰던 쿠쿠커뮤니케이션의 자동 주소록 개념을 도입하면서 아이디를 이메일로 한정해 직장을 바꾸는 등 이메일이 바뀌는 경우 재가입을 해야 하는 불편이 따른다는 점도 장애요소다. NHN은 지난해 쿠쿠커뮤니케이션을 인수한 바 있다. @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