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여행의 4일차.

걷기여행을 계획을 하고, 3일차까지는 진행 하였다.
그러나 점차 날씨가 추워져서 한강걷기를 이번년도에 마무리 할 수 없을것 같았다.

그러나 우리에게는 시간이 남았으니, 바로 대통령 선거일 ( 2007년 12월 19일 ) 이었다.


이번년도에 한강걷기를 마무리 하자고 모두 동의 하였고, 우리는 걷기로 하였다.

오늘의 시작점은 전에 끝냈던 옥수역이다.
옥수역에서 강변역까지는 채 10km가 되지 않기 때문에
더 위로 올라가서 천호대교를 건너서 돌아 올까 생각을 했지만,
무작정 걷는것 보다야, 더 의미 있는 여행이 되자는것에 모두 동의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걷기는 총 12km 를 걸었다.
옥수역에서 강변역으로 오는 길에 서울숲을 들렀다.

말로만 듣던 서울숲에 처음 가는길..
어째 낮이 조금 익다 싶었더니,
예전에 미친천하고 강변역에서 성수대교까지 조깅하러 갔을때, 본 곳이었다.

서울숲에 대한 사진은 다음에 다시 추가해야 겠다.
( 사진이 회사에만 있다 ㅎㅎ ;;; )


점심은 옥수역에 내려서 안쪽 골목으로 들어 가면 있는
김밥천국도 아니고 김밥나라도 아니고.. 뭐.. 김밥xx에 가서 구매를 했고,

서울숲에서 컵라면, 그리고 냉동 만두를 구매했다.


천원짜리 "웰빙김밥"이었는데, 김밥에 매우 많은 재료가 들어있다.
6-7가지 정도의 재료가 들어 갔었던것 같은데,
그냥 파는 천원짜리 김밥에 비해서 많은 종류의 재료에 우선 놀랐다.
맛도.. 그럭저럭 괜찮았다. ( 사실 재료 종류에 이미 반해 버려서 ㅎ )

냉동만두도 생각보다 맛이 좋았다.
날씨가 추워서 그런지 데펴두었던 만두, 그리고 컵라면이 빨리 식어 버렸다.


덧. 몇일전에 진주 연구실 송년회에서 천원짜리 김밥에 대한 이야기를 했었는데,
그 김밥에는 전부다 중국산 찐쌀을 사용한다고 들었다.
그래서 원가가 대략 300원 가량 된다고 들었다.
하긴 그 정도는 되어야 인건비가 들어 가고, 적당히 맞아 떨어지겠지. ㅎ
라면이 제일 남는 장사라는 이야기도 했다.
( 라면이 끓이는게 제일 쉽기도 하고, 돈도 그에 비해서 가장 많이 받기 때문이다. ㅋㅋ )


서울숲에는 몇몇 동물이 있었다.
정말로 몇몇 동물들 밖이라. 조금 실망하기는 했지만,
찬찬히 돌아 다녀볼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것은 참 좋았다 ^_^


서울숲에 나와서 주욱 걸어서 강변역에 도착.
완료 기념 사진을 찍고, 닭먹으러 가자는 이야기에..
둘둘치킨으로 고고싱 했다.

둘둘 치킨에서 대선개표방송을 보았는데. -_-
다들 안 좋아지는 표정 ;; 쩝 ;; 암튼 그랬다. ;;;


이로써 한강걷기의 대장정(에게;;4일??)이 끝났다.
총 걸은 거리는 56.5km 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이번 분기에는 다행히 한강걷기가 마무리 되었다 ^_^
다음에는 어디로? ㅎㅎ
신고
  1. 나미 2007.12.26 17:05 신고

    와~~ 그동안 수고많았엉 짝짝짝짝

    근데 위 사진에 오타 있음
    합정역이 아니라 옥수역이겠지? ㅎㅎ

    • Chan 2007.12.27 00:21 신고

      오웅. 글네 -_- 아 -_- 그림인데 -_- 고치기 귀찮네.. 쩝..

이번 여름에 휴가를 길게 잡아서, 자전거를 타고 진주에서 서울까지 오려고 했었다.
진주에서 서울까지의 거리는 약 400km 정도다. ( 진주라 천리길. 이라는 말이 있다. )
자전거 평균 속력을 약 15km로 잡고 하루에 4시간만 달린다고 하면 60km를 달린다.
즉, 7일 정도만 하면 충분히 도착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왔다.

그런데, 자전거를 산다면 -_- 보관에 대한 압박이 엄청났다.
옥탑이라 -_- 자전거를 놓아 둘곳이 없을뿐더러 -_-
집과 회사가 걸어서 20분이니 -_- 평소에 탈 일이 없다. -_-

그래서 인터넷을 뒤지던 중 두발만 성하면 할 수 있는 걷기 여행에 관심이 갔고,
그 중에서 국토 대장정을 하고 있는 분들의 블로그가 인상에 깊었었다.
( 지금 국토대장정을 하고 계시는 해모수님의 블로그 - http://eulpaso.egloos.com/ )


( 해모수 님께서 2007년 10월 28일 일요일까지 여행하신 뜨악한 누적 경로 )

저렇게 장대한 꿈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도전해 보고 싶었다.
하지만, 이게 또 마음 먹는다고 잘 되나? 어느새 마음은 흐트러지고.. 점점 잊혀져 갔는데...

......

그렇게 2-3달은 흘러 갔는데, 회사의 한 분께서 걷기를 해보자고 사람을 모으는데
얼른 들러 붙어서 지난 토요일 2007년 11월 03일 토요일 최초로 시도해 보았다.

우선 걷기 여행의 위대한 주동자이신 꽃미녀 두 분(pigco님, 버리양) 과 함께
한강을 먼저 걸어 보기로 했다. 아직까지 스스로의 체력과 한계를 잘 모르니깐,
우리끼리 한번 연습삼아 2-3번 다녀서 체력등을 확인하자는 취지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총 걸었던 거리는 약 15km이고, 중간 중간에 자주 쉬었다.

2007년 11월 3일

12:25 - 강변 테크노마트 출발
12:40 - 잠실 철교 건넘
12:55 - 참실대교 도착
13:57 - 청담대교 도착
14:12 - 영동대교 도착, 휴식 시작
14:30 - 휴식 끝, 영동대교 출발
15:00 - 성수대교 도착
15:15 - 동호대교 도착, 및 휴식 취함
15:45 - 한남대교 도착
16:00 - 휴식 ( 선상카페 - 커피엔젤스 )
17:10 - 커피엔젤스 출발
17:40 - 반포대교 도착
18:09 - 동작대교 도착
18:15 - 4호선 동작역 도착. 종료 ( 총 5시간 50분 소요 )

커피엔젤스 들르기 직전에는 뒷쪽 허벅지가 살짝 당기는 느낌이 들었으나,
1시간 이상 쉬고 났더니 -_- 다리가 당기기는 커녕.. 체력이 펄펄 ;;

같이 갔던 버리양의 말대로, 중간에 쉬고, 이야기 하고, 사진찍고 하지 않았다면,
아마도 절반쯤 와서 포기 했을꺼라고... 정말 그랬을 지도 모르겠다.

동작대교에 도착했을때, 눈앞에 63빌딩이 보였는데, 돌아 온것이 조금 아쉽기는 했지만,
뭐 어떤가? 다음엔 갈텐데 말이다.

출발 시간이 조금 늦었었고, 1시간씩이나 푹~ 쉬어 주었으니..
걷기여행은 하루에 20km 정도가 이것저것 구경하면서 가기에 딱 좋은 거리라고 생각된다.
물론 구경할것이 많으면 당연히 더 적게 걸어야 하겠지만 말이다.
( 여행의 목적은 얼마나 많이 돌아다녔냐가 아니라 얼마만큼 느꼈냐이다. )

여행은 혼자 하는것도 그 나름대로의 매력이 있겠지만, ( 혼자의 여행은 충분히 고독하고 사색적이다. ) 마음이 맞는 몇몇이 어울려 가는것이 더 좋지 않을까 생각된다.


아직은 여행이라고 말하기는 미흡한 수준이지만, 시작하지 않은것 보다야 더 낫지 않겠는가?
그리고 시작했으니, 다음엔 더 쉽지 않을텐가?






덧1.
트랙로그라는게 있나 보다. 알아 봐야 겠다.
GPS 장비가 있어야만 되는건지, 그냥 지도에 찍을 수 있는건지도...

덧2.
네이버지도를 캡춰하고 일일이 손으로 선을 그리고 주요 지점을 확대해서 보여주는게
너무나 귀찮다. -_- 토토샵질도 많이 해야 하고. 쩝..
그렇다고 을파소님처럼 알맵을 그냥 쓰기에는 지도가 안 예뻐보일텐데.. 쩝..
이제 트래킹 내용을 어떻게 정리를 해야 할지도 고민해 봐야겠다.
( 무엇이던 깔끔하게 정리를 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면, 그 일에 더 충실해 진다고 생각한다. )

덧3.
같이 가주신 분들에게 감사를.. ㅎㅎ난 사실 위대하신 주동자 동지를 따라 나선것뿐이다. ㅋ
암튼 즐겁고 유쾌한 여행이었다. ( 입과 목이 아플 정도로 말이 많은 여행이기도 했지만 말이다. )
신고
  1. 쇼팀언니 2007.11.05 00:33 신고

    흠 잠재적인 자전거 동지가 이렇게 하나 사라지는 구만요...
    아주 아주 작게 접어져서 어디에 보관했는지도 막 잊어버리게 되는 자전거도 있는데 말입니다...ㅎㅎ
    암튼 개운한 하루였겠습니다요... ^^

    • Chan 2007.11.05 01:22 신고

      헉! ㅎㅎ ;;
      튼튼한 제 다리를 믿어 보겠습니다. ㅎㅎ ^_^

  2. 지민아빠 2007.11.05 01:47 신고

    버리 양????

  3. 유겸애비 2007.11.05 08:04 신고

    멋지십니다. 어여 눈맞으세~

    • Chan 2007.11.05 10:53 신고

      어떻게 외부 사람이랑은 안될까요? ㅋㅋ

  4. 버리 2007.11.05 11:07 신고

    여행은 어디를 어떻게 갔느냐보다, 거기서 얼마만큼 느꼈느냐가 중요한것 같아요. 그날 걸으면서, 느낀것도 많았고, 꼭 서울을 떠나지 않고도 일상생활에서 느끼는 소중함도 많이 깨달았던 것 같아요. 어느정도 알고있다고 한것도 깊이 들어가다 보면, 하나도 몰랐던게 되더라구요..^^

    정리하시느라 수고많으셨는데 전 그냥 트랙백걸고 링크 걸면 되는건가요?ㅎㅎㅎㅎ

    • Chan 2007.11.05 18:19 신고

      그래도 글을 적으셔야죠~ ㅎ
      사진 몇장 정도는 올려 주시는 센스? ㅋ

  5. sungsunc 2007.11.06 10:57 신고

    저정도 걸으면...전 엄청 뻗을거 같아요..
    전 아마..전치 2주 나올거 같군요..ㅋ

    • Chan 2007.11.06 14:27 신고

      하도 떠들어서.. 발 보다는 입이 아플뻔 했다는 후문도 있습니다.

  6. 박서은 2007.11.08 16:21 신고

    오~~ 드뎌 했구나~ 살 많이 빠지겠는 걸.

    • Chan 2007.11.09 01:21 신고

      운동하는 만큼 우걱우걱 먹는다는;;;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