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를 보고 싶으면 아래 링크를 클릭!

[여행/경북/문경새재] 1. 동서울 터미널에서 문경읍까지

2부.

당연히 알람은 듣자 마자 꺼 버리고 다시 잠들었음. ㅎ

결국 7시 20분즈음에 일어나서 간단히 샤워하고,
버스 정류장으로 고고.

아침밥을 먹기 전에 먼저 버스표를 끊어두러 매표소로 갔다.
버스정류장은 간이 버스정류장처럼 되어 있고, 현금으로 버스를 탈 수는 없기 때문에
무조건 버스표를 끊어야 한다.(라고 적혀 있었다.)

참고로 문경새재는 "문경새재"라는 이름으로 표시되어 있지 않고,
"관문"이라는 이름으로 표시되어 있으니 주차장에서 시간표를 볼때 주의하도록 하다.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08:02:50

문경에서 관문(문겅새재)까지 가는 버시는 1.5천원이다.


아주머니가 표를 끊어 주자마자 저기 출발하고 있는 버스를 바로 타라고 한다.
응 -_-? 저기 막 출발 하고 있는 버스를? -_-?

얼떨결에 버스 기사 아저씨에게 손을 흔들면서 세워 달라고 해서, 버스를 탄다.

타고나서...
아!!
내 아침밥. -_-
내 점심밥. -_-;

결국은 8시 버스를 타고 이동을 해 버렸다.

약 6-8분정도 이동하면 관문(문경새재)에 도착한다.
기사 아저씨가 친철하게 알려 주니깐 걱정 마시고,
어디서 내리냐고 기사아저씨께 여쭈어 보면 때 되면 알려 줄테니깐,
닥치고 앉아 있으라고 이야기 해 준다.(당연히 농담이다.)

관문 주차장에서, 그 근처에는 관광지 답게 밥집들이 많이 있다.
싸게 먹을 수 있는 일반적인 밥은 주로 6천원으로 청국장이나 해장국을 선택할 수 있고,
그렇지 않다면 더 비싼 음식들 뿐이다. ( 연탄돼지불백, 손두부.. 등등 1만원 이상가량 )

이리저리 살펴보면 아침식사가 되는 집이 있는데,
그곳에서 간단하게 올갱이 해장국을 한 그릇 먹는다.(6천원)



오전 8시 45분

이제 관문으로 이동을 한다.
관문으로 이동하는 길에는 사과축제 준비가 한창이다.
이때는 사과축제 기간이었고, 아침이라고 천막들은 거의 모두 문을 닫은 상태다.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08:47:14

다 사과만 판다. 중간에 택배를 보낼 수 있는 천막도 있다.


올라가는 길이 매우 넉넉하게 시간을 잡아서 약 3시간이 걸리는것으로 조사 되었으니,
목적지(3관문)에 갔을때는 점심때즈음일꺼니깐 간단히 먹을걸 하나 사 가야 하지 않을까?

문을 열어둔 천막에서 사과를 하나 구입한다.
사과는 -_- 가격이 매우 비싸다.
물론 사과의 크기는 크나, 비싸다 -_-
무려 2천원이나 했기 때문이다. -_-
딸랑 하나에 -_-;

이건 왠지 -_-;;;
내가 속는것 같은 기분도 들고 -_- 뭐...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11:23:08

3관문&사과(풉-_-사진 재활용)


주차장에서 조금 걸어서 올라가면 붉게 물든 나무들을 만날 수 있다.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08:52:31

카메라를 가진 사람들이 여기저기 보인다. 바닥이 물에 젖어 있다.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08:54:08

저 멀리 1관문이 보인다.


길은 위에 보다시피 양갈래로 나뉘어져 있다.
위 양갈래 길은 어차피 한쪽으로 모이게 되어 있으니 아무길이나 선택해도 상관은 없다.
하지만 1관문을 지나간다는 느낌을 받으려면, 당연히 성문처럼 생긴 관문쪽으로 방향을 잡자.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08:56:38

처음에는 관문이 아니라 영화 세트장인지 알았다능.. ;; ㅎㅎ;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09:00:56

1관문을 지나면 얼마 지나지 않아 감나무를 만날 수 있다. 감이 주렁주렁한다.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09:03:54

문경새재 및 주위 등산로에 대한 설명이 있다.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09:05:25

맨발로 걸을 수 있도록 꾸며 놓았다고 적혀 있다.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09:05:34

맨발로 관문을 갔다 와서 발을 씻을 수 있는 곳을 마련해 두었다.


그래.
나도 맨발로 걸어봐야지 라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신발을 벗고, 양말을 벗고, 맨발로 걷기로 한다.

으따 -_-
욜라 차갑다. -_-
안그래도 가을인데다가, 아침인데다가,
살수차가 지나다니면서 물을 뿌려 놓았다.

발을 디디자마자 얼음같은 느낌이 나를 괴롭힌다.
그래도 -_-; 결정하지 않았나. 끝까지 맨발로 걷는다.

관문으로 가는길에는 가끔씩 차가 왔다 갔다 하는데,
그 먼지도 나지 않게끔. 그리고 맨발로 걸을때 더 촉촉하게 하려고 그러는지
살수차가 2관문까지 물을 뿌려 두었다.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09:15:12

멋지다. 가을이다. 카메라가 안 좋아서 표현을 못하겠다. 가 봐야 느낄 수 있다.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09:17:28

세상에. 물이 너무나 맑다. 고기가 다 보인다. 내려 가서 첨벙하고 싶을 정도다.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09:17:45

가을길은 그렇게 나 있다.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09:54:45

길 끝에 2관문을 만날 수 있다. 1관문에서 2관문까지는 약 3km이다.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09:55:08

저기 보이는 2관문. 생각보다 멀지 않고 경사도 거의 없다.


2관문을 지나면 살수차가 뿌려둔 물을 발견할 수 없다.
그래서 그런지 발 바닥이 더 이상 차갑지는 않다.

하지만 -_- 그 조그만한 자갈들이 발을 무진장 괴롭힌다.
걷기가 힘들정도로 -_- 아프고, 아프고 또 아프다.
몸이 안 좋으면 맨발로 걸을때 몸이 안 좋다고 하던데..
내 몸은 골골 거리는 상태인가 보다 -_-;

그래도 -_- 맨발로 걷기로 결심했으니, 끝까지 맨발로 간다.

아침부터 출발을 해서 그런지 사람들은 거의 마주칠 수 없었다.
맨발로 걸어가는 나를 보며, "나도 한때 저렇게 걸어 봤다"며 말하는 사람..
( 지금 걸어 보등가 -_- 얼마나 아픈지 -_-;;; )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10:14:54

낙엽을 밟고 걸으면 바스락거리는 느낌이 참 좋다. 발이 덜 아프기도 하다. ㅎ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10:55:00

장원급제길이 보인다.


2관문을 지나서 3관문이 약 1km정도 남았을때, 얼핏 보면 잘 모르고 지나칠 수 있는
갈림길을 만날 수 있다. 나무판때기(사진 가운데 즈음)에 적혀 있는 길 이름은
"장원급제길"이다.

문경새재는 아랫지방 사람들이 한양으로 가기 위해서 지나친 길로써,
이 장원급제 길을 통해서 간 서울러 올라간 사람들은 장원급제를 했다는 이야기가 전해 진다.

장원급제길 말고, 왼쪽으로 펼쳐진 길로 이동을 해도 3관문에 도달할 수 있다.
그래도 산길도 좀 걸어 보고 싶으면 꼭 장원급제 길을 선택해서 가 보도록 하자.
( 장원급제길은 산길이기 때문에 맨발로 걷기는 힘들다. 신발을 신도록 하자. )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11:13:08

장원급제길을 나와 조금만 가면 멀리 3관문이 보인다.



11시 10분
3관문 도착.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11:23:08

3관문&사과(풉-_-사진 재활용)


숨을 몰아 쉬고
"쏴아~ 좋다~" 라고 말하는 순간...
3관문 너머에서 들어오는 단체들 ;;;;

중학생들 처럼 보이는 애들 한 100명...
어느 회사에서 온 한 50명...
어느 계모임에서 온 한 50명...

평일이라서 오히려 단체가 더 많았던것 같다. -_-

다음에 갈 기회가 된다면 3관문 도착시간을 11시즈음으로 잡는것은 좋지 않아 보인다.
11시즈음에 3관문에서 하산을 시작하면, 1관문에 도착할때는 점심시간이 되기 때문에,
11시즈음이 가장 사람들이 붐비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러므로 호젓하게 즐기고 싶다면 11시를 피하도록 하자.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11:09:41

올라올때 "장원급제길"은 내려갈때 "금의환향길"이라는 이름으로 변신한다.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12:26:51

맨발로 걷기 너무 힘들어, 바위굴에서 잠시 쉰다. 바람에 낙엽비가 내린다.(최고다)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12:35:06

카메라는 단풍을 담을 수 없다. 절실하게 느낀다.



핸드폰 배터리를 충분히 충전하지 못해서 이하의 사진은 없다. -_-;;

그렇게 하산을 하고 1관문즈음에 있는 발 씻는 곳에서 발을 씻는다.
가족단위의 관광객들도 많아서, 어린아이들도 많다.

다시 주차장으로 가서 문경으로 가는 버스편을 알아 보고,
시간이 많이 남아서, 그곳에서 늦은 점심을 해결 하도록 한다. ( 청국장 - 6천원 )
( 메뉴가 다양하지 못하다 -_-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건 청국장이 대부분이다. ;; )

관문에서 문경으로 가는 버스편은 약 40분~1시간 간격으로 있으므로,
미리 하산 시간을 계산해 두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다시 문경읍으로 돌아와서 3시 50분 버스를 이용해서 동서울 터미널로 올라 온다.
동서울 터미널로 올라오는 길은, 서울 근처로 오면 좀 길이 막힌다.
그리고 오는길에 건국대 캠퍼스를 거쳐서 오게 되므로,
버스에 사람들이 매우 많이 탄다. ( 버스가 가득차니깐.. )



맨발로 걷기도 했었고, 느긋하게 분위기를 즐기고 싶었기 때문에,
천천히 걸어서 왕복시간은 약 6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신발을 신고, 걷는다면 4시간 30분이나 5시간 정도면
충분히 왕복 가능한 시간이라고 생각된다.

그리고 경사도가 거의 높지 않고, 산책로 처럼 되어 있으므로, 걷다가 숨차는 일은 거의 없다.

시간이 된다면, 어렵지 않고 부담없이 갔다 올 수 있을 좋을 곳이라 생각된다.

신고
  1. 누나 2009.12.08 05:10 신고

    혼자간거래?

    • Chan 2009.12.09 22:56 신고

      응. 혼자.
      쓸쓸하게 고독을 아그작 아그작 씹었다고나 할까? ㅎㅎ

  2. 토끼 2009.12.14 16:01 신고

    좋고만~ 나도 날이 풀리면 여행 다니려구

    • Chan 2009.12.15 19:42 신고

      혼자 여행은.. 뭐랄까.. 좀 그래. ㅎ

지난주 목요일, 금요일(10월 28,29일)은 휴가였다.
( 글을 대충 정리 해 둔 날은 11월 7일인데 이제서야 완성한다. )

그냥 마냥 저냥 시간을 보낼 수는 없다.
하지만 -_- 움직이기 귀찮은것은 어쩔 수 없다.
전날 늦게까지 이것저것을 하다가 늦게 잠이 들다.

아침에 핸드폰 진동소리가 들린다.

.. 식도락 점심 모임에 참석 ..

어디라도 가야하는데...
.. 어디로 가 볼까?

동서울 터미널로 가다.
여기저기.. 살펴 보다.

.. 그래 문경..
그 유명한 문경새재에 가 보자.
가을이니깐, 그리고 많이 들어 본곳이니깐..

우선 문경에 가는 2시 20분 표를 끊고, 아직 출발시간이 40분이나 남았다.
남는 시간에 터미널 바로 앞에 있는 헌형의 집에서 헌혈 한판을 한다.
시간이 남으면 성분헌혈을 하려고 했으나,
장비도 없다고 하고, 시간도 안되니.. 그냥 전혈로 고고싱.


2시 20분.
곧 시간이 되었고 문경으로 출발.
중간에 건국대에 들린다는데 왠 건국대?
알고 봤더니 건국대 캠퍼스였던 것 같다.
( 문경은 충주를 지나, 건국대 캠퍼스를 지나, 점촌에 가기 전에 도착할 수 있다. )

들녘은 추수중이다.
바람에 잘 익은 벼들이 춤을 춘다.

가는 버스에서는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눈다.
골프이야기, mp3 player에 담긴 삼국지 이야기...
당연히 자신들과도 나누고, 버스기사 아저씨와도 이야기를 나누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29 16:00:15

밖은 알록달록하다.

카메라 -_- 충전하는 어댑터를 잃어 버렸다. -_-
그래서 당연하게 이제부터의 사진은 모두 폰카다. ㅎㅎ.

그렇게 시간은 흘렀고,
4시 30분. 문경에 도착했다.
아무런 자료조사 조차하지 않고 왔으니 얼떨떨하다.

난 문경읍 버스터미널이 그렇게 작은지 몰랐다 ;;
( 당연한거나 -_- 문경읍! 이었으니깐 ;; )
딱 내리자 마자 느낀점은.. 휑하다. 라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07:59:32

다음날 아침 찍은 사진. 터미널에는 버스가 거의 없다. ;;

문경읍 버스터미널은 종착지가 아니라, 점촌으로 가는 중간 지점일 뿐이다.
그러니 생각없이 졸면, 점촌까지 가는 경우가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정보를 수집하는데는 인터넷이 최고.

특명 PC방을 찾아라.
-_- 하지만.. 여기는 너무 촌동네 ;; ㅎㄷㄷ

여기저기 살펴 봤지만 PC방을 찾지 못하고, 읍사무소를 발견.
터미널에서 약 3-5분 정도 떨어져 있으니, 물어 보면 쉽게 가르쳐 줄 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29 16:40:53

뭘 모를때에는 관공서에 가서 물어 보는게 최고다.

읍사무소에 들어 가서, 이쁜 누나한테 근처에 PC방과 잘만한 찜질방을 물어 본다.
어차피 혼자서 대충 온거 잘때도 아무곳에서나 자자. ( 오랜만에 때도 좀 벅벅 밀고. ㅋㅋ )
찜질방은 터미널에서 아래쪽으로 내려가면 온천단지가 있고, 그곳에 있다고 한다.

우선 PC방으로 향한다.
문경읍 사무소에서 조금 걸어나와 왼쪽편 길을 따라 가면
PC방으로 향한다. 2층에 PC방이라고 적힌곳은 정작 문을 닫았고,
30m 정도 더 전진하면 다시 PC방을 찾을 수 있다. ( 2층에 있음 )

그곳에서 문경새재에 관한 몇가지 정보를 획득하고,
문경새재에 갔다온 사람들의 블로그에서 글을 몇가지 확인한다.

그리고 저녁 밥을 먹을만한곳을 찾아 본다.
괜찮다는  밥집이 있어서 그곳으로 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29 17:12:25

왼쪽위가 터미널, 사진보다 위가 읍사무소, A위치가 금강산 가든.


6시 30분.
PC방을 나와서 밥집으로 향한다.
다행히도 밥집과 찜질방은 약 3-4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식당의 이름은 "금강산 가든"이다.

딱 저녁시간이라서 일행으로 온 사람들이 많다.
가족단위도 있고, 아주머니 모임도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29 18:13:03

가격은 서울과 비슷하다. 식사류는 5천원이다.


여럿이라면 고기라도 구워 먹어 볼테지만 혼자니 그냥 간단하게 저녁을 사 먹는다.
블로그에서 보기로는 청국장이 괜찮다고 해서 청국장으로 먹는다.

음식을 기다리며 핸드폰으로 다시 몇가지 정보를 검색한다. ( 난 OZ맨이다.  -_-;; )
하지만, 해상도가 낮아서 답답한 핸드폰 화면에 몇가지 정보를 알아 내고 그만 둔다.

조금 기다리니 식사가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29 18:27:29

반찬은 보다시피 많은 종류가 나온다. 폰카는 역시 구리구나!!


청국장은 괜찮다. 그냥 얼핏 끓여서 파는 청국장과는 좀 다른 맛이다.
반찬의 갯수도 많고, 젓깔 종류도 있고, 반찬도 대충 만들어 파는것 같지는 않다.
특히 사진의 왼쪽에 얼핏 보이는 "밥 한공기 더"의 센스가 매우 마음에 들었다.
그리고 덕분에 마음껏 밥을 먹고 기분좋게 계산했다.

밥을 맛있게 먹었으니 이제는 잠자리를 찾아 가야지.
참고로 금강산 가든 바로 앞에는 "문경온천"이 있다.
하지만 문경온천에는 찜질방이 있다는 정보는 없다.

그러므로 그곳말고, 3분정도 더 아래로 걸어나와서 만날 수 있는
문경종합온천(http://www.mgspring.com/)으로 가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PH-M4650 | Shutter priority | 0/0sec | F/4.3 | +0.57 EV | Flash did not fire | 2009:10:30 07:53:11

다음날 찍은 사진. 입구에 들어서면 오른쪽은 밥집. 왼쪽은 카운터가 있다.



찜질방이라는 이름이 붙어있지만 좋고 큰 편은 아니다.
그러니 혹시 가실 분들은 큰 기대는 하지 말아야 할것이다.

오랜만에 가서 때를 박박 밀어 본다. 국수가락처럼 때가 나온다. ㅋㅋ
찜질방으로 가서 TV를 좀 보다가, 획득하지 못한 정보가 있는것을 깨달았다.
문경에서 문경새재로 넘어가는 버스 시간을 깜빡하고 못 알아 보고 자러 왔다.

우선 목이 마르니, 식혜 작은거 하나 먹고(2천원)
핸드폰 충전좀 시켜 달라고 하니깐 그냥 해 주시더라.

찜질방 내부 PC방에서 다시 정보 조사. ( 20분에 동전 5백원)
문경읍에서 문경새재까지 걸어가는것은 무리였다.
자료를 찾다 한 블로그에서 문경 버스터미널 시간표를 찍어 둔것을 확인.

문경읍에서 문경새재까지 버스가 거의 7시가 첫차다.
아마도 7시차를 타는것은 무리고... 8시 쯤차를 타 볼까?
아니다, 아침도 먹어야 하고 점심에 먹을 김밥이라도 한줄 사려면
9시차를 타야 할 것 같다. 알람은 우선 7시 즈음으로 맞춰 둔다.

문경새재는 1관문, 2관문, 3관문까지 있고,
약 10분 정도 걸으면 1관문에 도착한다고 한다.
그곳에서부터 길이 시작된다고 한다.

자..
그럼 내일을 기약하며...

신고
  1. 토끼 2009.12.14 16:03 신고

    찜질방에서 주무셨나보넹 ㅋㅋ
    좋지 않은데 -ㅅ-ㅋ

    그래도 여행은 좋은거야

    • Chan 2009.12.15 19:42 신고

      떨렁 혼자 있는데, 뭐.. 자는데 돈을 쓰고 싶지는 않았어. 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