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이틀  요코야마 히데오 지음
2003년 일본 미스터리 베스트 1위에 오른 작품으로 50만부 이상 판매되었으며, 2004년 1월에는 영화로 제작되어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원제는 '半落ち'으로 용의자가 용의 사실의 일부만 자백하는 상태를 말한다.

요즘에는 추리소설 위주로 계속 읽고 있는데, 뽐뿌에서 책이 몇권 올라 왔다.
그중에서 재미있다고 해서 구매해 본 책.

글의 흐름이 재미있는 구조로 되어 있다. 읽는것 자체가 재미있다.
혹시나 다음에 읽을 사람들이 온전하게 재미를 느끼게 해 주기 위해서
굳이 간단한 초반 도입부 소개는 하지 않고 싶다.

그래서 책의 내용을 좀 더 재미있고 쉽게 읽을 수 있도록 도와줄만한
역자가 쓴 말을 일부 옮기고 포스팅을 마치고자 한다.

이 소설의 작가 요코야마 히데오는 추리소설 작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러다 보니
이 소설 역시 추리소설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소재를 중심으로 놓고 장르를 생각한다면,
이 소설은 추리소설이라기보다는 추리소설의 형식을 빌린 사회소설에 가깝다.
작가의 관심은 문제의 해결보다는, 문제가 던진 파문에 의해 드러나는 사회의 부조리와
아픈 구석들을 보여주는것에 초첨을 맞추고 있다.

사회소설이라 하여 메시지 전달에만 급급할 것으로 생각하면 오산이다.

....
번역을 할 때마다 절감하는 것이지만, 번역에서 충돌하는 것은 우리말과
외국어라기보다는 오히려 우리의 사회문화와 외국의 사회문화라는 사실이다.
....

일본은 전쟁으로 점철된 기나긴 전국시대를 지나왔다. 전장에서 사람이 죽는 일은
아주 흔하다.... 죽음 자체보다는 어떤 모양의 죽음인가에 더 큰 관심을 기울였으며,
일본 특유의 죽음의 미학, 자살의 미학등도 거기서 비롯되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