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문오름에서 중문으로 이동을 해야 한다. 하지만... 잘 알다시피 난 차가 없으니. 어떻게 가야 하나??

거문오름에 오기 위해서 내렸던 버스 정류장으로 걸어가서, 올때와는 반대방향으로 가는 버스를 그대로 타고 가기로 생각한다. 그러면 다시 제주시 쪽으로 갈 것이고, 그곳 버스터미널에서 중문으로 이동 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물론 남쪽으로 길을 잡을 수도 있었지만 그곳에서 다시 버스를 물어 보고 이동하는게 귀찮을 것이라는 생각도 있었다.

거문오름 입구의 휴계소 앞 의자에 앉아서 신발에 뭍은 흙을 탁탁~ 털고, 다시 버스정류장으로 이동하려고 하는데, 왠 SUV 차가 멈춘다.

"어디로 가세요?"

아까 거문오름에서 내 앞에서 먼저 길을 가시던 분이다. 중문으로 가야 하는데 우선 버스를 타고 제주시로 돌아간 뒤에 다시 중문으로 향할 생각이라고 말씀 드리니, 흔쾌히 그럼 타라고 말씀한다. 오예~.

가면서 몇가지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그 아저씨는 현재 여행 관련 쪽에서 일을 하고 있고, 상품 개발차 이곳을 탐방하셨다고 한다. 주로 일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다고 하시더라. 그리고 제주로 올라가는 도중에 가족들과 통화도 하셨는데, 애기가 있어서 대화도 하시던데, ㅎㅎ 아빠들이란~ ㅎㅎ.

아저씨가 제주시까지 태워다 주시고, 그리고 중문으로 가는 버스가 다니는 호텔앞까지 가 주셔서 쉽게 중문으로 이동할 수 있었다. 아저씨의 명함이라도 받아두었어야 했는데, 아쉽다. 물론 이 글을 보시지는 않겠지만 그때 덕분에 쉽게 제주시로 올라 올 수 있어서 고마웠다는 인사를 드립니다. ㅎㅎ.

버스정류장에서 바라 본 더 호텔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200sec | F/2.8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5:14:28

제주에서 중문으로 가는 버스가 지나가는 더 호텔 버스 정류장

버스 정류장 표지판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100sec | F/2.8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5:14:53

호텔에서 중문으로 가는 직행이나 마찬가지의 공항 버스 정류장

버스 안 노선도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40sec | F/2.8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5:22:24

버스안에서 찍은 노선도, 파란색 원이 중문 관광 단지 내부다.


공항 버스에 몸을 맡긴채 40분정도 미친듯이 헤드뱅잉을 하면서 졸다가 깨면 중문 관광단지에 도착할 수 있다. 버스에서 안내를 해 주기는 하나, 졸고 있으면 못 들을 수 있으니, 알아서 30분 정도 알람을 맞춰 놓고 자는게 맘이 편할 것이다. 원래 버스로 여행을 하면 바깥풍경이 어쩌고 저쩌고 해야 하는데, 말 그대로 미친듯이 졸았기 때문에 바깥 풍경에 대해서 기억 나는것은 아무것도 없다.

"아. 관광단지구나"

이 곳에 내리자 마자 이국적인 모습을 마음껏 드러내는 야자수들과 훤하게 트인 풍경들이, 이곳이 관광단지 임을 느낄 수 있게 해 주었다.

여미지 버스 표지판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200sec | F/7.1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5:59:16

여미지에 내려서 바로 인증샷 한 컷!

여미지 정류장 근처에서 또 한 컷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160sec | F/7.1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5:59:57

관광단지라는 느낌이 물씬 느껴 진다.


버스에서 내리면 어디로 가야 할 지 길을 찾을 수가 없다. 버스가 가는곳으로 따라서 걸어 내려가면 관광단지 안쪽을 돌게 되어있으므로, 그쪽으로 길을 잡고 이동한다. 그러다 보면 표지판을 만날 수 있다.

관광단지표지판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125sec | F/7.1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6:01:29

조금만 길을 따라 걷다보면 단지 표지판을 만날 수 있다.


어차피 오늘은 이곳에서 묶어야 하고, 그리고 아직 겨우 4시 밖에 안 되었으므로, 이곳의 지리도 익힐 겸 미리 여기저기 돌아 다니면서 위치를 파악 하도록 한다.

테디베어 박물관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160sec | F/7.1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6:02:39

유명한 테티베어 박물관.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250sec | F/7.1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6:04:39

해가 지려고 하네....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125sec | F/7.1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6:04:57

온 전신에 "허"자 차들이 즐비하다. 난 당시 면허증이 없었으므로 ...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200sec | F/2.8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6:05:42

"자녀","연인","가족" 모두 나를 유혹하진 못하는 단어들이다. ;; 어차피 난 혼자. -_-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125sec | F/7.1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6:07:05

다음날 중문에 돌아 다닐때 하나 사 봐야지 결심한다.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200sec | F/7.1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6:18:37

가로등에 귤을 새겨 놓았다. 아이디어 좋은데... 별로 예쁘진 않아 보이는 ;;;


근처를 한 번 휘~ 둘러 보고 이제 잠 잘데를 찾아야 하는데, 어느 방향으로 가야 찾을 수 있으려나.. 쩝.. 하고 있는데 마침 Information 발견! 예전엔 그냥 떨렁떨렁 다닐때는 몰랐었는데, 왠만한 관광지나 버스정류장에는 모두 저런 Information 이 있다는것을 또 한번 느꼈다. 그리고 그 유용함도 느끼고 말이다. ㅎ.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200sec | F/7.1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6:19:58

여행자의 길라잡이. Information. 한국말로는 여행안내소? 정도인가?


여행안내소에서는 매우 많은 종류의 팜플렛을 구비하고 있었다. 대부분은 거의 찌라시 비슷한 류 였지만 말이다. 안내소에서 제공하는 팜플렛들을 다 모아서 책 같은 형태로 제공해 주어도 될텐데... 그건 업체에 따라서 이견이 있어서 되지 않는것일까? 광고는 광고대로 있지만, 질 좋은 안내책자를 마련하는것도 사람들이 감동하는것 중에 하나일텐데, 그런것에는 좀 부족한 것 같다.

안내소에서 숙박시설이 있는 곳의 방향을 알려 주었다. 물론 처음부터 호텔급 숙박시설이 아니라, 찜질방이나, 모텔, 펜션등을 저렴한 숙소들이 모여 있는 방향을 알려 달라고 했다. ㅎㅎ.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100sec | F/7.1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6:30:05

숙박시설이 있는 단지로 이동중... 역시 저녁이라 사진이 안 좋네. 쩝.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125sec | F/2.8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6:30:17

제주도에서 걸핏하면 볼 수 있는, 포만감에 기뻐하는 아저씨들.



방향을 정하고 가는 도중에 언덕 꼭대기에서 발견된 JJ 게스트 하우스. 이곳에 대해서는 이미 인터넷에서 한번 검색하고 본 적이 있기 때문에 우선 이곳에 들러 보기로 한다.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250sec | F/2.8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6:35:11

JJ 게스트 하우스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80sec | F/7.1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6:35:59

헥헥. 조금만 올라 왔는데도 숨차네. 옆 면 사진.


근데 이 뭥미 -_-? 인기척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 이 사태... 안에 살짝 들어가 볼려고 해도 문이 닫혀 있기도 하고... 그렇다고 불이 켜진곳도 하나도 없고... 이거 왠지 불길해.... 집을 잠시 비웠나? 싶어 20분을 기다렸지만 아무런... 인기척이 없으니 뭐... 그냥... 내려 왔다. ㅎ.

다시 조금 더 걸어서 이동한 해성 팬션.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250sec | F/2.8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6:54:40

해성팬션.


말이 펜션이지 그냥 민박이라고 보면 된다. 인터넷에 찾아봐도 펜션 보다는 민박으로 나오는데가 더 많으니 말이다. 1층에서는 슈퍼를 같이 운영하고 있고, 1층 옆으로 돌아가면 펜션 처럼 운영하는 곳이 나온다. 그리고 2층으로 가면 일반 원룸처럼 방들이 있었다. 물론 내부는 보지 못해서... 잘 모르겠다. ㅎㅎ.

이곳도 2층으로 올라 갔는데, 아무런 인기척이 없다. ;;; 벨이 있어서 눌러 보았지만 아무런 반응도 ;;; 결국 다시 내려와서 전화를 걸었더니 주인장이 받는다.

찬 : 방 구할 수 있음?
주 : 지금 방 없음.
찬 : 아. 안타까움.
주 : 다른덴 어떠심?
찬 : 다른데도 함?
주 : 다른데도 같이 운영하고 있음.
찬 : 중문에서 멀지 않음?
주 : 걸어서 가면 먼데, 차를 태워줌.
찬 : 나중에 중문에 나오고 싶음 어쩔꺼임?
주 : 콜만 하면 태워 줌.
찬 : 그럼 좋음.
주 : 근데 숙박비는 좀 비쌈. 3만은 줘야함.
찬 : 안됨.
주 : 알게뜸. 그럼 2.5만 콜.


무려 2.5만원이나 주고 혼자서 숙박한다는것 자체가 나에게는 완전 오버해서 돈을 쓰는것이다. -_- 혼자서 여행 다니면서 굳이 방을 하나 빌려 쓸 생각은 당연히 하지 않았으니 말이다. 하지만 전날 한라산을 등반했었고, 오늘 다시 거문오름을 돌아 다니면서 몸이 많이 피곤했던지라, 오늘만큼은 거금(?)을 주고 좋은 방에서 숙박을 해야 하겠다는 생각을 했다.

사실 무엇보다 필요 했던것을 그동안 입었던 옷을 빨고 말리고 했어야 했다. 등산복으로 입었던 바지는 어제 오늘 흙이 많이 묻었고, 그 동안 입었던 T 라던지 속옷 등도 모두 빨아야 했다. 작은 등산 가방하나에 모든것을 다 넣어 왔으니 당연히 옷 가지가 모자랐던 것이다. 다음에 가면 쓸데 없이 바람 막이를 두개씩 가지고 간다느니, 두꺼운 잠바를 두개씩 챙기느니 하는 일은 하지 않겠다. 그런것은 딱 1벌씩만 있으면 된다.

조금 기다리니 다마스(진짜 오랜만에 봄)가 한대 오고, 약 2-3분 정도 이동해서 숙소에 도착했다.
중문리조트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10sec | F/2.8 | 0.00 EV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12:24 17:51:25

오늘의 숙소 중문리조트.




이름이 리조트지... 그냥... 숙소다. 말 그대로 그냥 숙소다. ㅎㅎ. 리조트 같기는 한데... 중문에서 떨어진 거리라서 말 그대로 "리조트"라는 느낌이 거의들지 않는다.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20sec | F/2.8 | 0.00 EV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12:24 17:12:50

방 안. 오우! 여행중에 처음으로 침대에서 자 보겠네. ㅎ.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25sec | F/2.8 | 0.00 EV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12:24 17:12:58

화장실. 여긴 보는것과는 다르게 생각보다 넓어서 좋았음.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15sec | F/2.8 | 0.00 EV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12:24 17:50:48

중문 리조트의 전경. 원래 가운데는 분수가 나올 수 있도록 되어 있다.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40sec | F/2.8 | 0.00 EV | ISO-320 | Off Compulsory | 2009:12:24 17:51:04

간판. 내부에는 고기 집. 노래방. 간단한 먹을거리를 파는 가게등도 있다.


손과 발과 세숫비누를 이용해서 빨래를 모두 하고 꼭꼭 눌러 짠 뒤에 바닥에 널어 놓고, 저녁을 해결하러 방을 나온다. 이곳 리조트에서도 쇼파와 탁자위에는 언제든지 먹을 수 있도록 귤이 준비 되어 있다. 안내양(?)에게 물어 보니 5분 정도 걸어서 나가면 밥 먹을 만한데가 나온다고 하니 밖을 나선다.

리조트 자체가 한 컨에 있기 때문에 차도 그렇게 많이 다니지 않는다. 겨울이라 그런지 바람은 차다. 하지만 걷기에는 무리가 없다. 오히려 시원한 느낌마져 들었다. 걸어서 5분 정도 나오면 몇가지 밥을 먹을 수 있는 집이 있고, 그 중에서 기원 뚝배기 집을 발견할 수 있다.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30sec | F/2.8 | 0.00 EV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12:24 18:52:22

기원 뚝배기.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40sec | F/2.8 | 0.00 EV | ISO-160 | Off Compulsory | 2009:12:24 18:00:41

오! 1박2일에 나왔던 오분작뚝배기. 오! 오! 이거 먹어야지~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40sec | F/2.8 | 0.00 EV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12:24 18:03:42

블로거의 기본이랄까? 항상 가면 메뉴판을 찍는다. 혼자 먹기에 가격은 비싼 편.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40sec | F/2.8 | 0.00 EV | ISO-250 | Off Compulsory | 2009:12:24 18:07:51

기본 찬이 깔린다. 맛있다.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40sec | F/2.8 | 0.00 EV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12:24 18:11:49

그리고 오분작 뚝배기.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40sec | F/2.8 | 0.00 EV | ISO-250 | Off Compulsory | 2009:12:24 18:45:41

깔끔하게 싹싹.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15sec | F/2.8 | 0.00 EV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12:24 18:51:19

이 놈이 오분작. 작은 전복처럼 생겼다.


오분작은 작은 전복처럼 생겼는데 현재로써는 양식이 불가능해서 자연산만 있다고 한다. 그래서 양식으로 기른 작은 전복이 오히려 가격이 더 싸다고 한다. 덕분에 오분작 뚝배기라고 이름을 붙여 놓고 장사를 하지만, 작은 전복을 넣어서 판매하는 경우도 비일비재 하다고 한다. 내가 먹은건 뭐일려나 ;;;

그리고 난 속았다. -_-;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40sec | F/2.8 | 0.00 EV | ISO-160 | Off Compulsory | 2009:12:24 18:00:41

여기는 분명히 1박2일 방영. "최고 맛있는 집" 인데....


분명 가게 플래카드에는 "1박 2일 방영 최고 맛있는집" 이라고 되어 있고 "제주도에서 맛 볼 수 있는 오분작 뚝배기" 라고 되어 있지만 -_-... 사실 1박2일에 방영된 집은 다른 집이라고 한다. -_- 아놔 -_-; 설마 저 글자들을 읽어야 할 순서는 "1박 2일 방영 - 제주도에서 맛 볼 수 있는 오분작 뚝배기" 였던 것일까?

아놔 -_- 하여간 -_-;;; 배부르게 먹었긴 하지만 저런 건 좀.... 쩝. 그리고 가격에 비해서 맛있는지 별로 모르겠다. -_-; 예전에 제주도에 갔을때, 항구 근처의 허름한 가게에서 먹었던 7천원짜리 해물탕이 훨씬 맛있었다. 쩝.... ( 문제는 예전에 갔던 그 집은 어디인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는거... ㅋ, 그리고 차도 없다는거. ㅋㅋ )

오늘 하루 모든 일정을 제대로 소화했고, 차까지 공짜로 얻어 타는 운도 있었지만, 마지막에 먹는 운은 따라주지를 못했다.

밥을 먹고 리조트로 돌아와서, 귤 몇개를 챙기고 각층에 1대씩 있는 PC를 이용해서 몇일후에 내려올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방으로 돌아 간다. 내일 일정은 중문이다. 어디를 돌아 볼지 대략 동선을 짜고, 자기전에 헤어 드라이기로 양말을 말리는것은 잊지 않는다.

SONY | DSC-W120 | Normal program | 1/160sec | F/2.8 | 0.00 EV | ISO-125 | Off Compulsory | 2009:12:24 16:03:42
내일은 하루종일 아스팔트 위를 걸어야 겠구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 중문리조트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닉쑤 2010.10.24 12:04 신고

    갑자기 타임머신 타고, 시간이동, 공간이동하는듯한... ㅎㅎ

    넘 오랫만인데요? ^^

    잘 지내시죠?

    • 2010.10.24 18:25 신고

      그러게 말야... 이제 2달만 있으면 딱 1년째 되는 날의 글을 쓰고 있다니 ;;; 이거... 1년 채우기 전에 끝내야 하는데.. ㅎㅎ

  2. preserved flowers 2010.11.13 06:25 신고

    멋진 제주도 여행이네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