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좀 자극적인 제목이다.

네이버가 오픈 캐스트를 실시했다. ( 실시한지 좀 오래 되었지.. )

오픈캐스트로 인해서 내가 원하는 언론사를 골라서 기사를 볼 수 있게 되었다.
( 정확하게 영역을 이야기 한다면 "뉴스 캐스트" 부분이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해당 링크를 클릭하면, 언론사의 홈페이지로 옮겨 가서 글을 보게 바뀌었다.
네이버에서 언론사로 트래픽이 가는건 정말 좋다고 생각한다.
트래픽이 분산되어야, 다른곳도 좀 먹고 살것 아닌가..

네이버가 오픈캐스트를 한다고 꽤나 전부터 무려 공중파 광고까지 하면서
대대적으로 홍보했으나, 언론사는 제대로 대처가 되지 않은것 같다.

링크를 클릭해서 해당 언론사로 들어가서 글을 읽으면...
http://imnews.imbc.com/replay/nwdesk/article/2270637_2687.html
( MBC - 한강 아파트 스카인라인 바뀐다‥초고층 빌딩 신축 허용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시물이 나오고 그 아래 댓글이 나오는데.. 광고판이나 다름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곳도 볼까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아직 언론사에서는 큰 대책이 없는 상태에서 저렇게 광고로 도배가 된다면, 정말로 언론사를 위한 일일까? 네이버는 이제까지의 많은 댓글등으로 인해서 스팸/도배에 대한 처리가 어느정도 되어 있을것이다. 그런것까지 언론사에 제공해 주면 되지 않을까?

2. 네이버의 트래픽이 줄어서 네이버 입장에서는 안 좋은일이라고 생각되겠지만, 오히려 요즘에 제약이 많이 걸리는 댓글등이 각 언론사에 직접 달게 되므로, 네이버에서는 댓글 관리에 대한 인력과, 각종 압력에서 벗어 날 수 있다. 오히려 이렇게 되면 네이버 입장에서 오픈캐스트는 이익으로 보인다. ( 뉴스의 경우에는 이미 미디어다음의 페이지뷰가 많으니.. 아예 포기? )

3. 물론, 스팸/도배에 대한 제약은 당연히 언론사에서 해야 하는 일이 맞다. 이미 네이버에서는 공중파 광고까지 하면서 바뀌는 네이버에 대해서 대대적으로 홍보를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언론사에서 제대로 대처를 하지 못했기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가 확실하다. 하지만, 보러가는 뉴스마다.. 그곳에 딸린 댓글광고를 봐야 한다는게 씁쓸하다.

4. 그리고, 뉴스에 대한 댓글을 보면서 요즘에 흐름을 보기도 하는데, 각기 다른 곳에 댓글이 나뉘어져 그런 재미들이 반감되는것도 씁쓸하다. ( 덕분에 검찰/경찰-사이버수사대는 모든 언론사의 댓글을 검사해야하겠구나 ;; ㅉㅉ )

결론.
네이버의 오픈캐스트, 뉴스캐스터는 언론사를 살리는게 아니라,
자기가 살기 위해서 야심차게 내 놓은 자구책이 아닐까?  ( 네이버도 "회사" 니깐. )


자기전에 잠시 잡다 생각해 봤음. 쩝.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marty 2009.01.21 10:06 신고

    네이버는 어떤 행동을하든 욕을 먹는것 같군요...

    • Chan 2009.01.21 21:55 신고

      이 글을 보고.. 욕으로 보셨다면 제가 글을 잘못 적었군요. ㅎㅎ. 욕을 하려고 적은건 아닙니다. ^^ 현재 상황을 바라보고 그것에 대한 결론("살기위한 자구책")을 낸것입니다. ㅎㅎ.

      그리고 전 네이버를 불쌍하게 보기는 하겠지만, 나쁘게 보지는 않습니다. 일등은 언제나 욕먹기 마련이라는것을 생각해 보면, 네이버가 사람들에게 욕 먹을 만큼 그렇게 나쁜짓을 하는것일까? 라는 의문이 들거든요.

  2. 숲속얘기 2009.01.22 17:22 신고

    기술자 입장에서 보기에... 외부 회사에 스팸 필터링 기능을 제공하는것은 쉬워보이지는 않습니다. 댓글을 네이버로 직접 쏘아주어야 하는데 언론사 입장에서는 보안 문제도 생기구요. 오히려 해준다면 네이버야 각종 검색이나 정보에 활용할 수 있으니 땡큐일수는 있겠죠.
    네이버 블로그에 스팸 처리기능도 비교적 최근에 이루어졌는데.. 언론사의 데이터를 건들기에는 확실히 무리겠죠.

    • Chan 2009.01.23 00:29 신고

      네.. ^^
      스팸필터링 기능을 직접 제공해 주지는 못하겠지요. ^^
      그 기술을(어떤식으로 필터링했다던지를) 공유하는건 어떨까 생각합니다. 그 기술을 공유하면, 오히려 스팸업자들이 기술을 피해갈 수 있는 방법을 다시 찾아 낼까요?

      네이버가 다른곳의 코멘트에 대한 처리를 해 줄 수도 없고, 그렇다고 그 기술을 공개할 수도 없고..
      네이버가 뉴스캐스트를 오픈하고 난 이후, 코멘트에 대한 이런점을 생각하고 있다고 해도, 정답이라고 할만한 답이 없어 보이네요. 아~ 어렵다~ ^^

    • Chan 2009.01.23 00:35 신고

      급 생각해 봤는데,
      만약 필터링에 대한 작업을 언론사 각자가 따로한다면, 작은 업체 여러곳에서 만들었으면 한다는 생각이 있습니다. 한 업체에서 잘한다고 독점해서 만들지는 않았으면 합니다. 언제나 소수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3. 1 2009.01.24 22:39 신고

    언론사는 CP(Contents Provider)라고 불리는 다른 정보업체들과 마찬가지로
    포털에 기사를 제공하죠. 즉 기사를 돈주고 팔고있는 겁니다.
    포털이 사용자 대신해서 언론사에 돈을 주고 있는거죠!

    네이버 메인의 뉴스캐스트로 언론사에게 돈은 전혀 안받습니다.
    오히려 기존 네이버뉴스의 페이지뷰 감소로 인한 베너광고 수익감소의
    손해보는 장사를 하는 것이죠.(여전히 네이버뉴스홈에서는 기사를 사서 올리고 있죠)
    (돈주고 기사를 사오면서도 메인기사 아웃링크로 언론사 트래픽을 늘려주는 고육지책...)

    그럼에도 네이버가 메인을 아웃링크로 언론사가 직접 메인 뉴스를 편집하도록 만든 이유는
    포털의 정치적인 중립 가치를 지키기위한 행보로 볼 수 밖에 없습니다.
    말 그대로 검색포털 그 이상(미디어)은 아니다라는 것을 천명한 행보인 것이죠. 구글처럼...
    (daum이 정치적인 줄타기로 트래픽상승 효과를 보고있는 것을 생각해 보면...
    네이버의 이번 개편은 정말 신선하고 깨끗한 충격이죠!)

    그럼에도 언론사 사이트의 관리부족, 성인광고, 악성댓글들...
    (언론사가 포털을 공격할때 주로 사용하는 기사거리들이죠...) 때문에... 네이버만 욕먹고있죠..ㅎ
    이런 정보를 잘모르는 사용자들은 네이버만 욕하고 또 일부 파워 블로그스피어들은
    오직 1등이란 이유로 네이버 깍아내리기 바쁘고...1등이 원래 힘들지만 네이버만 불쌍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