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여행의 4일차.

걷기여행을 계획을 하고, 3일차까지는 진행 하였다.
그러나 점차 날씨가 추워져서 한강걷기를 이번년도에 마무리 할 수 없을것 같았다.

그러나 우리에게는 시간이 남았으니, 바로 대통령 선거일 ( 2007년 12월 19일 ) 이었다.


이번년도에 한강걷기를 마무리 하자고 모두 동의 하였고, 우리는 걷기로 하였다.

오늘의 시작점은 전에 끝냈던 옥수역이다.
옥수역에서 강변역까지는 채 10km가 되지 않기 때문에
더 위로 올라가서 천호대교를 건너서 돌아 올까 생각을 했지만,
무작정 걷는것 보다야, 더 의미 있는 여행이 되자는것에 모두 동의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걷기는 총 12km 를 걸었다.
옥수역에서 강변역으로 오는 길에 서울숲을 들렀다.

말로만 듣던 서울숲에 처음 가는길..
어째 낮이 조금 익다 싶었더니,
예전에 미친천하고 강변역에서 성수대교까지 조깅하러 갔을때, 본 곳이었다.

서울숲에 대한 사진은 다음에 다시 추가해야 겠다.
( 사진이 회사에만 있다 ㅎㅎ ;;; )


점심은 옥수역에 내려서 안쪽 골목으로 들어 가면 있는
김밥천국도 아니고 김밥나라도 아니고.. 뭐.. 김밥xx에 가서 구매를 했고,

서울숲에서 컵라면, 그리고 냉동 만두를 구매했다.


천원짜리 "웰빙김밥"이었는데, 김밥에 매우 많은 재료가 들어있다.
6-7가지 정도의 재료가 들어 갔었던것 같은데,
그냥 파는 천원짜리 김밥에 비해서 많은 종류의 재료에 우선 놀랐다.
맛도.. 그럭저럭 괜찮았다. ( 사실 재료 종류에 이미 반해 버려서 ㅎ )

냉동만두도 생각보다 맛이 좋았다.
날씨가 추워서 그런지 데펴두었던 만두, 그리고 컵라면이 빨리 식어 버렸다.


덧. 몇일전에 진주 연구실 송년회에서 천원짜리 김밥에 대한 이야기를 했었는데,
그 김밥에는 전부다 중국산 찐쌀을 사용한다고 들었다.
그래서 원가가 대략 300원 가량 된다고 들었다.
하긴 그 정도는 되어야 인건비가 들어 가고, 적당히 맞아 떨어지겠지. ㅎ
라면이 제일 남는 장사라는 이야기도 했다.
( 라면이 끓이는게 제일 쉽기도 하고, 돈도 그에 비해서 가장 많이 받기 때문이다. ㅋㅋ )


서울숲에는 몇몇 동물이 있었다.
정말로 몇몇 동물들 밖이라. 조금 실망하기는 했지만,
찬찬히 돌아 다녀볼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것은 참 좋았다 ^_^


서울숲에 나와서 주욱 걸어서 강변역에 도착.
완료 기념 사진을 찍고, 닭먹으러 가자는 이야기에..
둘둘치킨으로 고고싱 했다.

둘둘 치킨에서 대선개표방송을 보았는데. -_-
다들 안 좋아지는 표정 ;; 쩝 ;; 암튼 그랬다. ;;;


이로써 한강걷기의 대장정(에게;;4일??)이 끝났다.
총 걸은 거리는 56.5km 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이번 분기에는 다행히 한강걷기가 마무리 되었다 ^_^
다음에는 어디로? ㅎㅎ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나미 2007.12.26 17:05 신고

    와~~ 그동안 수고많았엉 짝짝짝짝

    근데 위 사진에 오타 있음
    합정역이 아니라 옥수역이겠지? ㅎㅎ

    • Chan 2007.12.27 00:21 신고

      오웅. 글네 -_- 아 -_- 그림인데 -_- 고치기 귀찮네.. 쩝..

이제 걷기여행이 3일차에 접어 들었다.

토요일날 걷기를 하려다< 한 멤버의 몸상태로 인해서 결국 일요일날 가기로 했다.

11시에 보자는 약속을 하였지만, 정시에 도착한 사람은 오직 한명 뿐이다. 물론 나는 아니다.
제일 먼저 도착한 꽃미녀2는 아침에 꽃게탕도 마다하고 왔단다.
나도 마침 아침을 먹지 못하고 와서 거금 1천냥을 투자하여 지하철표 떡을 사 먹는다.

흰색떡을 고르는데.. "에.. 맛 없겠다" 했는데..
오.. 이 떡.. 맛있다! 그래. 맞다.
달달하면서 약간 시큼한 맛. 바로 술떡 맛이난다. -_-;;; 그래서 그런지 정말로 맛있다. ㅋㅋ

떡을 먹으면서 기다리니 나머지 일행도 도착한다.
지하철 출구를 빠져나와서 양화대교 입구를 통해 강변으로 내려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코스는 예전에 멈추었던 합정역부터, 강변을따라 가다 옥수역까지 가는 코스이다.

원래라면 15km를 목표로 걸어야 겠지만,
옥수역을 지나쳐서 가면 멈추기가 어중간해져, 결국 옥수역까지만 가기로 한다.
( 물론 코스는 내가 정하지 않는다. ㅎㅎ 난 열심히 걸을뿐~ ㅋㅋ )


이제 진정한 출발이다.

정말로 날씨가 좋다. 바람에 불기는 하지만, 그리 춥지 않다.



강남과 강북의 차이날까?

강남에 있는 올림픽 대로는 강변의 옆쪽으로 길이 나 있지만,
강북에 있는 강변북로는 강변의 윗쪽에 다리를 세워서 길이 나 있기 때문에,
걸으면서 오랜시간 그늘을 만날 수 밖에 없게 되어 있다.

그래서
강남쪽을 걸으면 햇살이 따스하게 잘 내려쬐나,
강북쪽을 걸으면 거의 그늘로만 걸어 다녀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나 점심은 라면을 먹었다. 삶은 달걀과 미리 구입해 놓은 귤, 김밥을 함께 먹는다.
강가 간이 상점에서 컵라면은 1,500원, 삶은 계란은 3개에 1,000원이다.
역시나 비싸긴 하지만, 강변에서 그 이외에는 따뜻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은 없다고 본다.
다음에는 보온병에 차를 준비해 가면 좋을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변을 지나다 보면 가끔씩 나오는 상점들은 역시나 강북에는 강남에 비해서 눈에 잘 띄이지 않는다.
강북쪽은 강남쪽 만큼 조경이 잘 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그런곳이 별로 없는것 같다.
강남쪽은 잔디를 잘 가꾸어 둔 반면에 강북쪽은 잔디와 풀을 그냥 방치 한 것 같이 되어 있다.

그나마 핑계를 댄다면, 강북은 강남보다.. 참 "자연"스럽다는거??


중간 중간에 보면, 각종 공법을 이용하여서 강변쪽에 풀을 심어 두었다.
구역마다 다른 공법으로 심어 두었는데.
관리가 안되는건지, 겨울이라 그런지 시들고 말라 비틀어져 있다.

꽃미녀2가 "강북에서 테스트하고 강남에 옮겨 심는게 아닐까?"라고 농담삼아 말했는데.
저런 상태라면 옮겨 심지도 못하겠더라...



이번에는 예전보다 약 3km를 덜 걸었을 뿐만 아니라,
많이 쉬지도 않았기 때문에 생각보다 빨리 목표인 옥수역에 도착했다.


옥수역에 도착해서 역앞에 있는 포장마차에 들어가 떡볶이와 튀김을 시켜 먹는다.
여기는 국물이 죽인다. 따뜻하고 짭쪼롬하니 몸을 스스르 녹여 준다.

그리고 여기 장사 딥따 잘 된다. -_-/b 완전 대박집이다.
먹고 있는데 -_- 사람들이 뒤에서 줄을 선다. ;;;;
아줌마의 손은 보이지 않을 정도로 빨라서 그 많은 사람들을 다 처리하고 있다.
남편으로 보이는 아저씨는 느긋하니 -_- 보이던데.. ㅎㅎ


지하철을 타고 집에 도착했다.
쌀을 얹히고 취사 버튼을 눌러놓고.. ( 다행이 이번에는 취사버튼을 잘 눌렀다. ㅋㅋ )
발목도 뻐근하지 살짝 누웠는데.. 그만 -_- 피곤해서 잠들어 버렸다. -_-

신을 새로 구매해서 그것에 익숙하지 않아서 그럴 수도 있었겠지만.
흙길까지는 좋았는데, 자갈이 많이 있어서 걷는데 불편했었나 보다.


이제 한번만 더 걷기를 한다면 한강의 대부분을 걸어 보게 될 것이다.
( 물론 더 높이 상류쪽에는 가 보지 않겠지만, 그래도 이 정도 가보는게 어딘가? )


P.S.
지도를 살펴보다...
성산대교에서 지금과 같은 페이스로 이틀만 걷는다면, 가고 싶어도 못가는 곳까지 갈 수 있다.
 정말로 멀지 않는곳에 북한이 있다는것을 깨닫는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sungsunc 2007.11.27 21:32 신고

    오... 취사버튼 ㅊㅋㅊㅋ~ ^^;;
    근데 밥은 못드시고 주무셨나봐요..^^;;

    • Chan 2007.11.27 22:29 신고

      자고 일어나서 늦게 꾸역꾸역 먹었다는 ;;;

  2. 버리 2007.11.28 18:50 신고

    이번엔 뒷모습을... 우린 정말 김밥과 라면 맛있었는데
    다른분들이 보시면 없어보일것 같아요...ㅎㅎㅎ
    정말 강북과 강남은 연결될수 없는것 같아요
    분위기가 너무 달라서,,

    • Chan 2007.11.28 23:54 신고

      언젠가는 버리님의 앞모습이 나올겁니다. ㅋㅋㅋ
      사진상으로 김밥이.. 참 허접하게 나오긴 했죠... ㅎㅎ ^_^

  3. 캐스터 2007.12.02 18:12 신고

    익숙한 마크다 싶었는데, 역시 테터툴즈 사용자시군요. 모래사장에서 정말 이쁜 유리구슬을 주은 느낌이네요. 이 블로그.. 계속 지켜보겠습니다 -_-++

    • Chan 2007.12.02 23:05 신고

      어이쿠.. 굳이 그렇게 부릅뜨고 지켜보시지 않아도 됩답니다. ㅎㅎ ^_^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