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와 TV를 구매 했다.
물론. -_- 중고다. ㅎㅎ;;


TV 는 21인치 LG 평면 PLATON. CN-21Q9.
검색해 봐도 -_- 안나온다. -_-;; 쿨럭 ;; 어떤 기능이 있는지 잘 모르겠다. -_- ;; ㅋㅋ

( 영문 캡션 정도는 된다. ㅎㅎ )



냉장고 구매.
젝일 -_- 이 놈의 냉장고는 -_- 인터넷이 뒤져도 안 나온다. -_-
심지어 삼성전자 홈페이지에도 안나온다. -_-;
( 결국 -_- 어느 중고상홈페이지에 있는 사진을 무단 펌.. ㅋㅋ )

User inserted image


냉장고는 삼성 크린냉장고 SR1604, 157L.
밖에는 시트지가 붙어 있었는데..
지저분하게 붙어 있어서. 다 제거해 버렸다. -_-;;
그냥 두기에는 -_- 또 지저분하고해서 -_- 시트지를 새로 발랐다. -_-;

가전용에 어울릴만한 시트지를 찾지 못해서,
흰색나무무늬 시트지를 입혔는데, 조금 이상해서.
전에 사용하고 남았던 어두운색 나무무늬 시트지를 이용해서 띠를 둘렀다.
( 이 사진 역시 -_- 직접 찍은게 아니라, 위의 사진을 -_- 포토샵으로 편집한것. ㅋㅋ )

User inserted image


얼핏 보면 -_-서랍장? 장농? 처럼 보인다. -_-; 쩝 -_- ㅋㅋ
그래도 지저분한것 보다는 훨씬 더 좋아 보인다.

뭐 좋은말로 냉장고도 "모던" 하게 보인다고 -_- 표현하자. ㅎㅎ
다음에 서랍장이나, 옷장을 구입할때 색깔을 맞춰서 구매해야 겠다~ ㅎㅎ ^_^



아무래도 신발을 밖에 벗어두는게 문제가 될 것 같아....
신발장을 안으로 옮기기 위해서 구매한 조립식 마루.

User inserted image

마침 롯데마트에서 1+1을 하고 있길래 구매 했는데..
신발장이 살짝 클 것 같다. -_- 흠 -_-
그래도 적당히 잘 맞추면 -_- 적당히 잘 쓸 수 있을것 같기도 하다. ㅎㅎ


신발장도 껍질(?)이 다 벗져지고 있는데..
그것도 처리하기 위해서 큼지막한 시트지 역시 사 왔다. -_-

휴가가 기니깐 -_- 천천히 해야 겠다. ㅎㅎ



신고
  1. 토끼 2007.01.03 16:09 신고

    나는 TV 켤때마다 음향이 커짐.. 낮춰서 다시 키면 다시 엄청 크게 나옴.. ㅋㅋㅋ 중고의 현실

    • Chan 2007.01.03 21:30 신고

      ㅋㅋ 난 -_- 동작은 잘한다. ㅋㅋ
      ( TV를 켤때마다 -_- 음향줄이는 리모콘 버튼을 누르고 있겠네 ㅎㅎ )

이사를 하고.. 오늘 서랍장을 사려고 했는데 -_-
플라스틱 서랍장이 무려 =_= 거의 3만원 정도 하는 가격이었다. -_-

흠.
마트에 들러서 이번에도 나무무늬 벽지(?)를 구매 했다.

오는 길에 곱창 볶음을 팔길래 -_-;; 덥석 사 먹어 버렸다. -_-
빨리 -_- 체중계부터 구매해야 겠다. -_-;;
체중계가 없으니 -_- 왠지 -_- 부담이 되지 않는게 -_- 영 안 좋다. -_-;;

곱창 아주머니한테 물어서 확인한곳. 자양동 골목시장에 중고물품을 많이 판다는 이야기.
물론 배달까지 해 준다고 한다.

그래서 서랍장은 주말에, 자양동 중고시장에 가서 구매하기로 결심.


집에 와서는 곱창을 먹으면서 -_- 주몽을 봤다.
아무래도 TV가 없으니깐 -_- 인터넷 On Air 로 보고 있는데.
영 TV 로 보는 맛이 나지 않는다. -_-

TV 수신카드를 구매해서 -_- 노트북에서 본다고 해도 -_-
그래도 -_- 영 TV 보는 맛이 나지 않을것 같다. -_-;
아무래도 -_- TV를 구입할것 같아서 심히 걱정된다. -_-;





주몽이 끝나고, 작업을 시작했다.
오늘 할 작업은. 현관문에 대한 작업(?)을 시작한다.
( 말이 현관문이지 -_- 외부와 방을 구분해 주는 유일한 문이다. -_-; )




우선, 옛날식 문풍지를 다 벗겨낸다.

옛날식 스펀지 문풍지는 오래되면 낡아서
살짝 닿으면 가루로 변하는 문제가 있다.
그러므로 고무형 투명식 바람막이로 교체한다.

이미 이틀전 한번 해 본 작업이라, 문풍지 작업은 편안하게 종료를 하고.





이제 현관문 틀에 대한 작업을 시작한다.

현관문틀이 쇠로 되어 있어서 차가운 느낌이 들기도 하고,
색깔 자체도 현관문의 색깔과 어울리지 않는 정말 쇠의 색깔이고,
군데 군데 긁힌 자국과, 녹슨 자국이 남아 있다.
그리고. 벌어진 틈 사이로 시멘트로 힐끗힐끗 보인다.


길이를 재고, 자른다.
헉 -_- 길이는 맞게 잘랐는데 -_- 폭이 -_- 무려 3-4cm 모자란다. ㅠ_ㅠ


다시 재단하고, 뚝딱뚝딱.
재단이 바르지 못하여 -_- 울퉁불퉁 한곳들은..
다 붙인뒤에 칼로 다시 잘라내고 ...

잘라내다가 -_- 실패 한 부분은.
아까 잘못 재단한 놈을 이용하여 땜빵질을 한다.

나무무늬가 큼지막한것이 들어가 있지 않고,
또 어두운 계열의 것을 구매한 덕분에,
땜빵질한곳은 자세히 보지 않으면 잘 알아 보기 힘들 정도다. ㅎㅎ


정말로 아까 전 보다는 확실히 더 좋아 보인다.
녹슨 얼룩도 보이지 않을 뿐더러,
천장과 벽이 만나는 사이에 있는 나무 색깔과도 적당히 잘 어울려 보인다.



생각같아서는 문도 -_- 해 버리고 싶다. -_-;
하지만, 문 손잡이가 -_- 둥글게 되어 있다는 -_-
아주 큰 문제점이 있다. -_-
저기에 맞춰서 자를 수 없다는 결론이 나온다. ㅋㅋ
( 직선으로 되어 있는것도 -_- 제대로 재단을 못하는데. ㅋㅋㅋ )



이러다가 -_-
인테리어 전용 -_- 블로그가 될 수도 -_-;; ㅋㅋ
신고
  1. 2006.12.20 10:13 신고

    찬제씨는 집들이 꼭해야겠어요
    그 노력의 결실들을 봐야겠어 ㅎㅎ

    • Chan 2006.12.20 15:44 신고

      ㅋㅋ 아직 -_- 살림이 하나도 없어서. ㅋㅋㅋ

  2. 如水 2006.12.20 13:17 신고

    요즘 내가 외풍 공사를 비롯한 리모델링에 도가 텄다.
    출장서비스 해주고 싶구만.

    동그란 부분은 콤파스에 칼장착되는걸로 하면 되는딩~

  3. 정재훈 2006.12.22 10:05 신고

    이사했나 보네..
    내도 10월달에 이사햇는데.. 전에 살던 사람이 너무 지저분하게 쓰서
    청소를 이틀동안 했던 기억이 나는군..그것도 친구랑 둘이서..
    그렇다고 집이 큰것도 아닌데..
    이사를 다시는 하고 싶지 않더군.. ㅋㅋ
    고생이 많겠구만..
    동사무소에 가서 신고하는거 잊지 마라..

    • Chan 2006.12.22 19:39 신고

      전입신고 및 확정일자까지 완료 했습니다. ㅎㅎ;;
      생각보다 -_- 순식간에 끝나더군요.. ㅎㅎ

이사를 단행했다. -_- 무려 3일에 걸쳐 -_-;

첫째날. ( 금요일 )
잔금을 치르면서, 노트북과 여행용 가방에 든 옷을 옮겼다.
방에 올라가기전 -_- 원래 있던 사람이 버리고 간것들이 눈에 띄임.
벗겨지고, 찟겨지고, 얼룩덜룩 엉망인 1인용(?) 상 하나 발견,
잘 닦으면 쓸만해 보이는 거울 1개 발견.
두개를 가지고 방으로 옮겨 놓고~


그리고 친구를 불러서 짐을 옮기려고 했다.

일을 시키기 전에 -_- 맛난밥 한끼 사 먹이고 -_-
나오는 순간 -_- 비가 주룩 주룩 -_-;

결국 -_- 당구만 치다가 -_- 집에 왔다. -_-;;;;


둘째날. ( 토요일 )
원래 비가 오기로 했었는데..
안왔다. -_-

친구에게 전화..
but. 친구집이란다. -_-

또 다른 친구에게 전화.
but. 친구랑 약속이 있단다. ㅋㅋ


다른 이들에게 걸어 볼까 하다가 -_- 그냥 혼자서 나르기로 결심.
콜밴을 한대 불러서. 짐을 옮기고..
( 콜밴. 생각보다 가격이 저렴했다. 2만 7천원 - "미래콜밴"이었삼 )
( 다른데도 전화를 해 봤는데 -_- 3만원 달라고 해서. ㅋㅋㅋㅋㅋ )

얼른 노트북을 켜서 -_-
공짜로 잡히는 무선 인터넷을 확인해본 결과..
없음 -_-
( 아.. 드디어 내 돈내고 인터넷을 써야 하는가 ㅠ_ㅠ )

그날 저녁 건대에서 약속이 있어서 -_- 짐만 옮기고 -_- 건대로 놀러감.
그리고 잠은 -_- 다시 여의도 가서 잠. -_-; ㅋㅋ



셋째날 ( 일요일 - 오늘 )
여전히 외삼촌과 -_- 중국집에서 짬뽕 한그릇을 시켜 먹고 -_-
전국노래자랑을 보다가, 씨락국(시레기국-_-;)에다가 한그릇 뚝딱하고, 인사 드리고.
강변 테크노마트로 출발.

투명문풍지 2개 구매 ( 사실 1+1 상품이었삼 ㅎㅎ )
나무무늬 스티커형벽지 한롤 구매 ( 2.5m )
멀티탭 5구 1개 구매.


집에 도착해서,
창문에 붙어 있던 구식 -_- 먼지 폴폴 날리는 -_- 문풍지를 제거하고,
깔끔한 투명 문풍지를 바름. 창문 뿐만 아니라 -_- 현관문(?) 에도 바름.

그 사이에 -_- 큐릭스 아저씨들이 와서 -_- 인터넷 설치. ㅎㅎ


첫째날 구해 놓은 1인용 상의 겉 나무무늬 스티커를 다 뜯어내고,
새로 사온 스티커로 도배~
물론 이 상은 -_- 모서리가 둥근것이라 -_-
깔끔한 모서리 처리는 하지 않았지만 -_-
얼핏보면 -_- 참 깔끔하게 도배를 하였음. 그거 하나 발랐을 뿐인데 꽤나 쓸만함.
그래서 -_- 지금 노트북을 얹혀 놓고 쓰고 있음.
( ㅋㅋ 난 -_- 이런게 참 재미 있던데 -_-;; 내가 직업을 잘못택한것인가 -_-; )

가재도구들이 하나도 없으니 -_-
저녁은 지리를 익히기 위해서 동네한바퀴를 휘~ 돌아 본 후.
"김밥마을(!)"에서 김치찌개 한그릇 후다닥 먹고,
다시 돌아와 -_- 부엌 청소 시작.

원래 살던 사람이 가스렌지를 두고 갔는데 -_- 이유를 알것 같음 -_-;;

1. 낡았다.
2. 청소하기 귀찮았다.
3. 청소하기 귀찮았다.
4. 청소하기 귀찮았다.
5. 청소하기 귀찮았다. -_-


가스렌지 차체는 불 나오는곳에 녹이 슬었는데 -_- 그 정도면 이해한다. -_-
가스렌지를 들어 봤을때 -_- 그 밑 -_-;;;; ㅠ_ㅠ

청소를 하나도 안해 두었다. -_-;;;

쇠수세미를 -_- 사 와서 -_- 박박 문질렀다. -_-
거짓말 아니고 -_- 부엌청소만 -_- 1시간 가랑한것 같다. -_-;;;

타일 벽에 튀어서 -_- 묻은것들 -_-;; 쿨럭 ;;
흠... 지금 생각해보니 -_- 그 사람이 계란 후라이를 많이 해 먹었나 보다. -_-
계란 후라이를 해 먹고 나서 -_- 생기는 특유의 -_- 잔해들 -_-이 많이 남아 있었다. -_- ㅋㅋ
( 이제 -_- 그런 흔적만 보고도 -_- 뭘 해 먹었는지 알 수 있는 경지에 이르렀단 말인가!!! )

씽크대 청소~
역시 -_- 열심히 -_- 닦아야만 했다. -_-;;;

아! 문제 발견.
싱크대에 물을 틀면 -_- 한 15초 정도 꾸준히 틀어 주기만 하면 -_-
아래에서 물이 줄줄줄 한다. -_-

이유를 살펴 봤더니 -_- 물 빠지는 배수구가 -_- 수평으로 되어 있다. -_-;
그리고 싱크대의 배수구는 -_- 수직으로 되어 있다. -_-;
즉 -_- 물이 힘차게 -_- 바닥을 치고 있다는 말씀~
싱크대 배수구가 -_- 물빠지는 배수구로 쏘옥~ 들어 가서 -_-
둘다 수평인 상태로~ 콸콸콸하면 -_- 될텐데 -_- 흐음 -_-;;;




이불과 옷들을 정리.
옷은 T 들도 전부다 -_- 그 싸구려 철사 옷걸이에 다 걸어서 그런지 -_-
옷걸이가 모자람 -_-;;

속옷이나 양말은 -_- 아직 서랍장이 없어서 -_- 봉지에 그대로 -_-;


책들도 있는데 -_- 저것들은 어떻게 해야 하나 -_-
책장을 사기도 뭐하고 -_-



암튼 -_- 내일은 -_- 열나게 -_- 필요한 물건들을 구매를 하고 -_-
동사무소에 확정일자 받으러 가야 한다. -_-


( 사실 아직 -_- 여의도에 살때 -_- 나온 주민세 쪼가리 돈도 안 냈는데 -_-;; ㅋㅋ )

신고

'잡다한 글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냉장고, TV, 조립식 마루(?) 구매.  (2) 2006.12.24
집 수리(?)  (6) 2006.12.20
이사했다. ㅎㅎ  (12) 2006.12.18
이사 - 구매해야할것들..  (3) 2006.12.17
보안 컴퓨터 타이온. ( ThinClient 혹은 NC)  (8) 2006.12.14
빨리 베끼기..  (7) 2006.12.13
  1. 옷장수 2006.12.18 00:20 신고

    가스렌지 철수세미로 닦으면 녹이슬어서 안되구요. 퐁퐁에 뜨거운물로 조금씩 때를 벗겨가는게 나을것 같네요. 미흡하나마 도움이... -_-;;;

    • Chan 2006.12.18 00:22 신고

      ㅋㅋㅋ 이미 -_- 녹슬 만큼 슬어 있었따는 -_- ㅋㅋㅋ
      ㅋㅋㅋ 감사 합니다. ^_^
      앞으로는 신경써야 겠군요~ ^_^ ㅋㅋㅋ

  2. 나미 2006.12.18 11:02 신고

    집들이 하삼~~

  3. JuNi 2006.12.18 15:49 신고

    진정한 서울생활이 시작되는 군요.ㅋ
    축하합니다.그리고 집근처 당구장이나 찾아봐요~~

  4. zorro 2006.12.18 17:01 신고

    그 뭐시기냐..싱크대에서 하수구로 가는 배관을 바꿔줘야할꺼 같네...
    그 이상하게 꼬였는거 있잖어...그거 써야될꺼야..
    그럼 물이 안넘칠꺼야

  5. 유야 2006.12.19 18:59 신고

    아~ 난 저집안가야겠다 ㅋㅋㅋㅋㅋ

  6. 게으른자 2006.12.19 22:46 신고

    집들이 해야지.
    근데 혼자 집들이 해라.
    왠지 가기 꺼려지는데.. ㅋㅋㅋ

  7. 토끼 2007.01.03 16:12 신고

    우리집도 첨에 들어왔을때는 상당했는데 지금은 괜찮삼
    깨끗이 살면 괜찮아짐
    근데 무선으로 인터넷 나는 잡히는데 그걸로 써도 별 문제 없는감?
    보안상 ㅋ

    • Chan 2007.01.03 21:29 신고

      보안 -_- 까지 걱정하면서 -_- 살다니 -_-
      그렇게 치면 -_- 홈페이지 로그인 비밀번호도 -_-
      조심하지는 않잖아..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