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이틀  요코야마 히데오 지음
2003년 일본 미스터리 베스트 1위에 오른 작품으로 50만부 이상 판매되었으며, 2004년 1월에는 영화로 제작되어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원제는 '半落ち'으로 용의자가 용의 사실의 일부만 자백하는 상태를 말한다.

요즘에는 추리소설 위주로 계속 읽고 있는데, 뽐뿌에서 책이 몇권 올라 왔다.
그중에서 재미있다고 해서 구매해 본 책.

글의 흐름이 재미있는 구조로 되어 있다. 읽는것 자체가 재미있다.
혹시나 다음에 읽을 사람들이 온전하게 재미를 느끼게 해 주기 위해서
굳이 간단한 초반 도입부 소개는 하지 않고 싶다.

그래서 책의 내용을 좀 더 재미있고 쉽게 읽을 수 있도록 도와줄만한
역자가 쓴 말을 일부 옮기고 포스팅을 마치고자 한다.

이 소설의 작가 요코야마 히데오는 추리소설 작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러다 보니
이 소설 역시 추리소설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소재를 중심으로 놓고 장르를 생각한다면,
이 소설은 추리소설이라기보다는 추리소설의 형식을 빌린 사회소설에 가깝다.
작가의 관심은 문제의 해결보다는, 문제가 던진 파문에 의해 드러나는 사회의 부조리와
아픈 구석들을 보여주는것에 초첨을 맞추고 있다.

사회소설이라 하여 메시지 전달에만 급급할 것으로 생각하면 오산이다.

....
번역을 할 때마다 절감하는 것이지만, 번역에서 충돌하는 것은 우리말과
외국어라기보다는 오히려 우리의 사회문화와 외국의 사회문화라는 사실이다.
....

일본은 전쟁으로 점철된 기나긴 전국시대를 지나왔다. 전장에서 사람이 죽는 일은
아주 흔하다.... 죽음 자체보다는 어떤 모양의 죽음인가에 더 큰 관심을 기울였으며,
일본 특유의 죽음의 미학, 자살의 미학등도 거기서 비롯되었다......

신고
이번 설에 집으로 내려가는 길에, 차가 막히는 읽을 책을 구하려고 서점에 들렀었다.

컴퓨터 관련 책을 한권 살까 했는데, 테크노마트에 있는 서점에는 그리 책이 많지 않았다.
그리고 다른 책들도 한번 살펴 봤는데, 그리 눈에 띄는 책이 없다.

지하철 타야할 시간은 점점 다가오고, 오랜만에 흥미진진한 추리소설을 읽어 볼까?

처음 골랐던 책은 꽤나 유명한 책을 골랐었는데,
애거서 크리스티의 작품이라는것과, 매우 끌리는 이름을 가지고 있는 책.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 And Then There were none. )"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 동서미스터리북스 3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김용성 옮김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라는 제목처럼, 이 소설은 10명의 등장인물들이 자신의 지난 죄과 때문에 차례차례 죽음을 맞이하는 과정을 그려내고 있다. 대개의 추리물들이 그러하듯이, 외부와의 통신수단이 끊긴 밀실상태에서 서로가 서로를 의심하면서 긴장이 고조되어가는 플롯은, 이 작품에서도 유효하게 사용된다.


이 책의 제목은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이지만, 이것 말고도, "하나 둘, 내 구두 버클을 채우고" 라는 제목을 가진 또 한편의 추리 소설이 들어 있다.

"하나 둘, 내 구두 버클을 채우고"라는 소설은 그리 집중하지 못하고 읽었기 때문에 그렇게 재미를 느끼지 못했다. 지하철에서 마지막 부분을 조금 읽었는데, 옆 사람이 떠드는 바람에 집중도 못하고 -_- 재미도 떨어지고.. 나중에 집에 돌아와서 새로 읽었으나 역시나 -_-;; 그리고 소설의 내용이 충분히 독자가 예상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의 초반 도입부는 책 뒤에 적힌 말로 대신하겠다.

초면의 남여 10인이 절해고도 인디언섬으로 향한다. 불길한 바위섬에 도착한 일행은 호화로운 대저택으로 들어가나 정작 초대한 주인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우아한 식탁만이 그들을 맞이한다. 그때 어디선가 들려오는 마더 구즈의 노래 <10명의 작은 인디언>!
기발한 착상, 얽히고 설킨 복선, 미스터리 여왕의 진면목이 드러나는 불후의 명작.

책은 충분히 읽을만큼 재미있다.
범인을 추측해 가면서 읽으면 당연히 훨씬 더 재미 있어진다.


추리소설을 읽을때 주의 할 점은 소설 내용에 등장하는 인물이 매우 많다는것이다.
그러므로 초반에 등장인물이 설명될때에 잘 기억해 두는것이 좋다.
그렇지 않으면 사람이 헛갈려서 재미가 팍! 반감 될것이다.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의 경우에는 1~5페이지 사이에 모든 인물이 등장하여 설명되고 있으니
책을 읽으면서 자주 참고 하여서 읽었고, "하나 둘, 내 구두 버클을 채우고"는 아예 내용이 시작하기 전에, 미리 한페이지에 다 설명해 준다.

신고
  1. 제노몰프 2008.02.12 01:15 신고

    그렇죠. 초반에 등장인물이 한꺼번에 펼쳐지니 기억하기 조금 힘들더라구요. 그래도 소설자체가 인물들이 섬에 모인 이후에는 각자의 캐릭터를 살리고 있기 때문에 읽어내려가는 데 별 어려움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재미있는 소설이었어요.^^

    • Chan 2008.02.12 02:12 신고

      맞아요. 등장인물의 캐릭터가 아주 잘 살아 있던것 같아요 ^_^ 그래도 이름보다는, 하인, 선생님, 의사 뭐 요렇게 설명되는게 더 쉬울듯 해요. ㅋㅋ
      ( 이름이 없으면 -_- 말이 안되긴 하지만. ㅋ )

  2. 현영목소리 2008.03.07 11:36 신고

    나.. 이 책 고등학교 때인가? 옛날에 읽었었는뎅.. 한참 애거서 크리스티 소설 좋아할때.. ㅎㅎ
    이거 말고도 잼나는거 많았던것 같은뎅..
    쥐덧, 오리엔트 특급살인?? 맞나? 이런것들도 잼나게 봤오..
    함.. 보삼.. ㅋㅋ

    근데.. 내가 누구~ 게??
    하하하~~

    • Chan 2008.03.08 16:09 신고

      내 주위에 현영 목소리는 한명 밖인데. 어쩌지? ㅋㅋㅋ
      누구~게. 라고 말할 사람도 한명 밖인것 같은데 어쩌지? ㅋㅋㅋㅋ
      오리엔트특급살인은, 1974년작 영화를 이미 본적이 있어서. ㅎㅎ. http://ggaman.com/tt/82

      근데.. 요렇게 방문까지 해 주다니. 영광인데~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