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Space 공감에서 주최를 한 2009 헬로루키 공연에 갔다 왔다.


우선 참석하기 전에 예습을 하는것은 센스.
그 중에서 내가 꽂힌 밴드는 바로 "좋아서 하는 밴드"다.


노래 자체도 편안하고, 어쿠스틱한 느낌을 주고 있는것이 참으로 마음에 든다.
아무튼 이 노래를 듣고 난 뒤에 이것만 몇번 듣다가 ;;
다른 밴드들의 노래를 몇개 못 듣고, 공연장으로 찾아 갔다.

친구와 회사 사람들이랑 몇명이 같이 갔다.
사람이 무지 많다. 한참 기다렸다. -_-;;;

그리고 -_- 무려 약 5시간 공연이라 ;;;
줄 서서 기다리던 시간까지 포함하면
서 있는 시간만 약 6시간이 되는 공연.. ㅎㅎ

그래서 -_- 몇 사람의 공연이 끝나고.. ㅎㅎ
뒤에서 편안하게 앉아서 봤다.

좀 아쉬운건 장기하를 앞에서 못 봤다는건.. 좀.. ㅎㅎ
하지만 -_- 6시간을 서 있을 바에는 ;; 그냥 TV에서 크게 볼려고.. ㅎㅎ

아무튼 여러 사람이 나왔고.. 초청가수도 많았는데.. ㅎㅎ
( 국카스텐, 장기하, 이승환, 브로콜리너마저, 피아, 슈프림팀, 김수철 등.. )

이승환이 나왔을때 -_- 사람들이 전부다 열광.. ㅎㅎ
그리고 이승환은 코러스와 기타 사람들을 따로 데리고 댕기더라는.. ㅎㅎ;;
( 돈 많이 받아야 겠더만 -_- 그 사람들 다 먹여 살릴라면.. ㅋㅋ )


위에서 말한 "좋아서하는 밴드"는 2009 헬로루키에서 인기상을 차지 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옥탑방에서"와 "딸국질"을 불렀다.
딸국질이라는 노래는, 시간되면 들어 보면 재미있다. ㅎㅎ
보컬의 목소리가 뚜렷하고, 매력적이며, 명확하게 전달되는것이 참으로 마음에 든다.

나는 음악중에서 목소리와 음악이 또렷하게 들리는 노래들이 좋다.
경쾌한 통기타 소리와 드럼 이외의 퍼커션들이 내는 소리가 같이 있다면 더 좋다.
그래서 장기하, 불나방스타소세지클럽 요런 밴드들이 좋다.

락 밴드들의 음악은 이것 저것의 소리가 뒤섞여
서로 구분되지 않는 경우가 있어서 명확하게 들리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고 락 밴드들을 싫어하는것은 아니다.
사실 귀에 꽂고 듣는 음악은 오히려 씨끄러운 음악이 더 많다는거~ ㅎㅎ
( 요즘에는 국카스텐 노래를 주고 듣고 있는 .. ㅎㅎ )


나오는길에, CD를 판매한다길래.. 얼른 가서. 좋아서 하는 밴드 single CD를 구입했다.
( 세상에 내가 음반을 사다니 -_- 도..도대체.. 몇년 만인거지? )
1장에 6천원인것을 보고, 한장쯤 사야지~ 했는데
만원을 꺼냈더니.. 두장에 만원 한다는 -_- 말에 꼴랑 넘어가서 -_- 두장 구매. ㅋㅋㅋ

한장은 인디 밴드를 좋아하는 회사 동료에서 전달했다.
( 그 사람이 말하길 - 두장은 왜 산거냐고.. 상술에 걸린거라고... 나중에 생각보니 당한듯. ㅋ )

아마도 -_- 내가 산 CD는 들을 일이 없을듯 하다. ㅎㅎ
( CD 플레이어도 없을뿐더러, 노트북이나 컴퓨터는 CD 돌아가는 소리가 너무 씨끄럽다. ㅎ )


이것저것 할 말은 많지만 -_- 적기 귀찮다.


암튼. 결론.

좋아서 하는 밴드 노래 좋아~ ㅎㅎ
짱~ ㅎㅎ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