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글 정리하면서 오래전에 참고 했던 자료를 공개.

Status Code

Associated Message

Meaning

100

Continue

클라이언트로부터 일부 요청을 받았으니 나머지 요청 정보를 계속 보내 주시오. (HTTP 1.1에서 처음 등장)

101

Switching Protocols

서버는 클라이언트의 요청대로 Upgrade 헤더를 따라 다른 프로토콜로 바꿀 것임. (HTTP 1.1에서 처음 등
장)    

200

OK

모든 것이 정상적임. GET이나 POST 요청 뒤에 문서가 온다. 이것은 서블릿의 기본 상태다. setStatus를 사용하지 않으면
이 상태코드를 얻게 된다.

201

Created

서버에서 문서를 만들었음. Location 헤더는 그 URL을 가리킨다.    

202

Accepted

요청이 수행되었지만 처리는 끝나지 않았음.

203

Non-Authoritative Information

문서는 정상적으로 반환되었지만 복사본이 사용되었으므로 응답 헤더중 일부가 정확하지 않을 수
도 있음. (HTTP 1.1에서 처음 등장)

204

No Content

새 문서 없음. 브라우저는 이전 문서를 계속 보여줘야 한다. 이것은 사용자가 페이지를 주기적으로 리로드를 하던
중 이전 페이지가 이미 만료되었을 때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Refresh 응답 헤더나 <META HTTP-EQUIV="Refresh" ...> 같은 헤더를 사용
해서 페이지를 자동으로 리로드 시켰을 때는 동작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이 상태 코드를 반환하면 추후의 리로딩이 멈추기 때문이다. 하지
만 자바 스크립트로 리로드하게 해 주는 것은 작동한다.

205

Reset Content

새 문서 없음. 하지만 브라우저는 문서 창을 리셋해야 한다. 브라우저가 CGI 폼 필드를 전부 지우도록 할 때 사용
된다. (HTTP 1.1에서 처음 등장)

206

Partial Content

클라이언트가 Range 헤더와 함께 요청의 일부분을 보냈고 서버는 이를 수행했음. (HTTP 1.1에서 처음 등장)

300

Multiple Choices

요청된 문서가 여러 군데서 발견되었음. 이 때 서버는 해당하는 모든 문서들을 나열할 것이다. 만약 서버가
선호하는 선택이 있으면 Location 응답 헤더에 나열해야 한다.

301

Moved Permanently

요청된 문서는 어딘가에 있고 그 문서에 대한 URL은 Location 응답 헤더에 주어졌음. 브라우저는 자동적
으로 새 URL의 링크를 따라가야 한다.

302

Found

301과 비슷하지만 새 URL은 임시 저장 장소로 해석된다. 이 메시지는 HTTP 1.0에서는 ‘Moved Temporarily’였다. 그리고
HttpServletResponse의 상수는 SC_FOUND가 아니라 SC_MOVED_TEMPORARILY다. 이것은 매우 유용한 헤더인데 이 헤더를 통해 브라
우저가 자동적으로 새 URL의 링크를 따라가기 때문이다. 이 상태 코드는 아주 유용하기 때문에 이 상태 코드를 위해 sendRedirect 라는
특별한 메소드가 있다.  response.sendRedirect(url)을 사용하는 것은 response.setStatus(response.SC_MOVED_TEMPORARILY)과
response.setHeader("Location", url)를 쓰는 것에 비해 몇 가지 장점이 있다. 첫째, 더 쉽게 사용할 수 있다. 둘째, sendRedirect을 써서
서블릿이 그 링크를 포함한 페이지를 자동으로 만들어 준다(자동으로 redirect를 따라갈 수 없는 오래 된 브라우저에서도 볼 수 있게 해 준
다). 마지막으로, sendRedirect에서는 상대 URL이 절대 URL로 해석되기 때문에 상대 URL도 다룰 수 있다.  이 상태 코드는 종종 301번과
혼용된다. 예를 들어 <http://host/~user(> (맨 마지막에 ‘/’이 빠짐)과 같이 오류가 있는 요청에 대해 어떤 서버는 301을 어떤 서버는 302
를 보낸다.  기술적으로 브라우저는 원 요청이 GET이었다면 자동적으로 리다이렉션을 따라 가도록 되어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307 헤더
를 보라.      

303

See Other

301/302과 같지만 원래 요청이 POST였을 경우 리다이렉트 되는 문서(Location 헤더에 주어졌다) GET을 통해 받아
야 한다. (HTTP 1.1에서 처음 등장)

304

Not Modified

클라이언트의 캐시에 이 문서가 저장되었고 선택적인 요청에 의해 수행됨(보통 지정된 날짜보다 더 나중의 문서만
을 보여주도록 하는 If-Modified-Since 헤더의 경우). 서버는 클라이언트에게 캐시에 저장된 이전 문서를 계속 사용해야 한다고 말할 것이
다.

305

Use Proxy

요청된 문서는 Location 헤더에 나열된 프록시를 통해 추출되어야 함. (HTTP 1.1에서 처음 등장)

307

Temporary Redirect

Temporary Redirect      이것은 302 ("Found" 또는 "Temporarily Moved")와 같다. 많은 브라우저에서 메시지가 POST일 때 원래는 303 응답의 POST 요청의 리다이렉션을 따라 가야 함에도 불구하고 302의 응답을 따르기 때문에 HTTP 1.1에서 추가되었다. 303 응답은 모호하지 않도록 의도되었다. 303 응답의 경우에 대해서는 리다이렉트 된 GET과 POST 요청을 따르고 307 응답의 경우에는 GET  요청만 따른다. 몇 가지 이유로 HttpServletResponse에는 이 상태코드에 해당하는 상수가 없다. (HTTP 1.1에서 처음 등장)  

400

Bad Request

요청에 문법적으로 잘못된 부분이 있음.

401

Unauthorized

클라이언트가 올바른 허가를 받지 않고 허가가 필요한 페이지에 접근하려 함. 여기에 대한 응답으로 브라우저가 대화창을 열어 사용자 이름과 암호를 받아들이도록 하는 WWW-Authenticate 헤더를 포함해야 한다.    

403

Forbidden

사용 권한에 관계없이 내용을 볼 수 없음. 종종 파일 이름이 잘못되었거나 서버의 디렉터리 퍼미션이 잘못 되었을 때 나온다.  

404

Not Found

이 주소에서는 어떤 내용도 발견할 수 없음. 이것은 표준 ‘no such page’응답이다. 이 상태 코드는 아주 일반적인 응답이다. 그래서 이 상태코드를 위한 HttpServletResponse:sendError(message)라는 특별한 메소드가 있다. sendError는 serStatus에 비해 에러 메시지를 보여주는 에러 페이지를 자동적으로 만들어 준다는 장점이 있다.

405

Method Not Allowed

요청 메소드(GET, POST, HEAD, DELETE, PUT, TRACE 등) 를 특정 자원에 대해서는 쓸 수 없음. (HTTP 1.1에서 새로 등장)

406

Not Acceptable

지정된 자원이 클라이언트의 Accept 헤더에 명시된 것과 호환 되지 않는 MIME content-type을 생성함. (HTTP 1.1에서 새로 등장)

407

Proxy Authentication Required

401과 비슷하지만 서버가 Proxy-Authenticate 헤더를 반환해야 한다. (HTTP 1.1에서 새로 등장)

408

Request Timeout

클라이언트가 요청을 보내는 데 너무 오랜 시간이 걸림.(HTTP 1.1에서 새로 등장)

409

Conflict

보통 PUT 요청과 관계 있다. 보통 틀린 버전의 파일을 업로드할 경우 발생한다. (HTTP 1.1에서 새로 등장)

410

Gone

문서가 사라졌고 포워딩할 주소도 없음. 404와 다른 점은 이 경우 문서가 완전히 사라졌다는 것을 서버가 안다는 점이다.
404는 어떤 이유인지는 모르는데 단지 요청한 것을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HTTP 1.1에서 새로 등장)

411

Length Required

클라이언트가 Content-Length를 보내지 않으면 서버가 처리할 수 없음.(HTTP 1.1에서 새로 등장)

412

Precondition Failed

요청 헤더에 설정되어 있는 어떤 조건이 맞지 않음. (HTTP 1.1에서 새로 등장)

413

Request Entity Too Large

요청된 문서가 현재 서버가 다룰 수 있는 크기보다 큼. 만약 서버에서 나중에 다룰 수 있다고 생각
되면 Retry-After 헤더를 포함시켜야 한다. (HTTP 1.1에서 새로 등장)

414

Request URI Too Long

URI가 너무 길다. (HTTP 1.1에서 새로 등장)

415

Unsupported Media Type

요청이 알려지지 않은 형태임(HTTP 1.1에서 새로 등장)    

416

Requested Range Not Satisfiable

클라이언트가 요청에 적당하지 않은 Range 헤더를 포함시켰음 (HTTP 1.1에서 새로 등장)

417

Expectation Failed

Expect 요청 헤더의 값이 맞지 않음. (HTTP 1.1에서 새로 등장)    

500

Internal Server Error

일반적인 ‘server is confused’ 메시지. 종종 CGI 프로그램이나 서블릿의 결과가 잘못되거나 적절하지 않은
헤더를 만들었을 때 발생한다.    

501

Not Implemented

요청한 것을 서버에서 지원하지 않음. 예를 들면 클라이언트가 서버에서 지원하지 않는 PUT과 같은 명령을
내렸을 때 발생한다.         

502

Bad Gateway

프록시나 게이트웨이의 역할을 하는 서버에서 볼 수 있다. 초기 서버가 원격 서버로부터 부적절한 응답을 받았음
을 나타낸다.  

503

Service Unavailable

처리할 수 있는 한계를 벗어나 과도하게 요청이 들어와서 서버가 응답할 수 없음. 예를 들면 스레드나 데이
터베이스 연결이 가득 차 있을 때 서블릿에서 이런 헤더를 반환한다. 서버는 Retry-After 헤더를 낼 수 있다.

504

Gateway Timeout

프록시나 게이트웨이의 역할을 하는 서버에서 볼 수 있다. 초기 서버가 원격 서버로부터 응답을 받을 수 없
음을 나타낸다. (HTTP 1.1에서 새로 등장)

505

HTTP Version Not Supported

서버가 요청 라인에 지정된 HTTP 버전을 지원하지 않음. (HTTP 1.1에서 새로 등장)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닉쑤 2010.07.22 03:04 신고

    404가 제일 익숙하군요! ㅋ
    지금 제 목표는 형 하루 방문자 수 추월. ㅋ
    목표를 향해 돌진~ 두두둗두!!!!

    • 2010.07.22 14:46 신고

      난 별로 글을 안써서. ㅋㅋ.
      니가 곧 추월할꺼야~ ㅎㅎ

  2. 닉쑤 2010.07.22 15:28 신고

    세개로 나눠서 댓글단거임? ㅎ

    글쎼요. 저는 어제 54.... 겨우 100넘나 했더니. ㅎ

telnet://somedomain.com 을 클릭하면 자동으로 telnet 프로그램이 뜨게 되고
mailto:chan@ggaman.com 을 클릭하면 자동으로 메일 클라이언트가 뜨게 된다.

도대체 이런것들은 어디서 연결하도록 설정 되어 있는가?

탐색기를 띄워서
도구 -> 폴더옵션 -> 파일 형식에 보면 확장자명이 없는곳이 있다.
바로 이곳에서 연결되고 설정되도록 되어 있다.




이런놈들의 정보를 바꾸어 주면. 각 프로토콜에 맞추어서 내가 열고자 하는 놈들의
프로그램으로 연결 시킬 수도 있다.

하지만. 내가 만든 새로운 프로토콜을 연결하려고 할때에는 어떻게 할것인가?
그때에는 어쩔 수 없이 레지스트리를 건들어 주어야 한다.


예를 들어. telnet 과 관련된 레지스트리 정보를 확인해 보도록 하자.


보다시피 프로토콜및 확장자를 컨트롤 할 수 있는 레즈스트리의 위치는
HKEY_CLASSES_ROOT 하위에 있다.

이 중에서 telnet 은 위와 같은 모양으로 생겨 먹었다.
telnet 노드 하위에 보이는 command - open 부분을 수정해 주면 내가 원하는
프로그램을 런치 시킬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물론 이때 %1 등의 값을 전달하게 되는데.. 이때 %1의 값에는
telnet://somedomain.com 과 같은 text 가 들어가도록 되어 있다.

이를 이용하면 내가 만든 프로그램에 맞는 프로토콜을 등록해 놓고,
클릭을 하면 자동으로 런치 시킬 수 있도록 만들 수도 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김정환 2006.10.19 11:35 신고

    오우~ 감사합니다. 좋은 정보군요 ^^

    • Chan 2006.10.19 13:47 신고

      오웅~ 방문 감솨~ ㅎㅎ
      댓글도 감솨~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