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연한것이다.

인터넷 '카페'명칭 독점 사용 불가 기사 주요 내용 보기 more..



뭐 당연한 이야기다.
이미 "카페"라는 용어는 일반명사이기 때문에 한 사람이,
쓴다고 해서 다른사람이 못 쓰라는 법이 없다.
( 이에 관해서는 이전에 다른 글에서도 적었기도 하다. )

결국은. 다음은. 네이버의 수작에 딱 걸려 버렸다.

"카페" 이야기가 나온지도 꽤 되었는데.
이제서야 이런 기사가 다시 나오다니..


그럼 혹시.. "열린검색" 도 소송중이지 않을까?
어떻게 보면 열린검색은...
남의것을 긁어 오는것이니깐..
( 전에도 말했지만. 이 부분은 나 보다 더 잘 아는 사람이 있을꺼라 생각한다. )

이렇게 말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왠지.. 그 결과가 궁금해 진다. 소송 안 걸었을려나? ㅎㅎ
하느님 아버지. 부처님 어머니.. ( 아! -_- 부처님은 -_-;; )

암튼~ 감사 합니다. ^_^

김치찌개를 끓였습니다~ 아아아아아~

내일 아침에 먹고 갈 양식을 마련했다~ 음하하하핫!

김치가 -_- 시어서 -_- 곰팡이가 슬고 있는
모습을 보다 못해서 -_-;;
곰팡이 올른곳은 살짝 두고.. 남은것을 가지고.
김치찌개를 했다. -_-

그래서 그런지 -_- 양이 많다. -_-
집에서 먹는다면 문제가 아니겠지만 -_-
아마도 나 혼자서 먹으면 -_-;;;
한 4일은 걸려야 먹을것 같다.
( 아침만. 조금씩 먹으니깐 -_-;; 더 걱정 ;; )

김치를 썰어서..
( 사실은 -_- 가위로 슥삭 슥삭 ;; ㅎㅎ )
냄비에 넣고..

참치기름 살짝 넣어서.. 살짝 볶다가..
물 넣고. 바글 바글..
애호박 넣구.. 당근 넣고.. 참치 넣고..
( 당근은 넣어도 되나 -_-? ㅎㅎ ;; )
양파 넣고... 마지막에 약간의 마늘 찧은것을 추가~ ㅎㅎ

짜잔~ 완성~
흠~ 맛도 좋다~
( 김치찌개는 -_- 역시 요리사의 실력보다는 김치의 맛이 중요하다는 ;; )


암튼 -_- 내일은 -_- 좀 일찍 일어나서 -_- 데피는 수고를 하더라도.
오늘 만든것을 꼭 먹고 가리라~
블로그 테이블이 깨지는 관계로. .부득이 하게.. 접었습니다. ^_^


내용 보기~more..

으하하핫~
오늘 드뎌.. 밥 같은 밥을 해 먹어 보았다.

매일 아침 일어나서 -_-
밥 이랑 밑반찬 몇개랑 먹고, 출근하던일들 ㅠ_ㅠ

사실. 아침마다 1개의 밑반찬을 꺼내서 -_- 밥을 뚝딱하고..
다음날. 다른 밑반찬을 꺼내고 -_-;; 쿨럭 ;;

암튼!!
오늘 저녁 일찍 퇴근하고 된장찌개를 끓였다.
혼자 먹기 위해서!!!!

으하하하핫~
정말 다행이다. -_- 혼자 먹어서 ㅠ_ㅠ ( 췌~ )



처음 끓인것.
물을 조금 부었다.
멸치를 넣었다.
누런된장-_- 을 넣었다. -_-
안 뭉치게 잘.. 비볐다.

된장국이 될판이다. -_-;;; ( 내가 원하는건 찌개란 말얏! )

누런된장. 조금 더 넣었다. -_-
별로 효과가 없다. -_-

또.. 넣을려고 하는데 -_-
생각보다 된장이 많이 들어 가는것 같아서...
빨간된장을 냉장고에서 찾아냈다~ 으하하~

넣었다.
잘 비볐다...

끓이는데 -_- 냄새가 이상하다 -_-
맛도 이상하다 -_-
버렸다. -_-+ 젝일 -_-+
( 아잇! 상한건가봐~ 근데 된장도 상하나 -_-? )


다시.. 끓였다.
물을 얹히고..
된장을 넣어서 잘 개었다.
멀그머니 -_- 된장국 같은 느낌은 여전히 난다. -_-
끓이다 보면 쫄겠지~ 라는 생각에. 그냥 진행한다.


그리고. 애호박도 썰어서 넣고~
바글 바글 끓을때...
두부도 썰어서 넣고.
( 애호박과 두부는 내가 직접 마트가서 구매한것이다~ 에헴~ )
고추도 넣고~ 이제 마지막으로 바글 바글 끓을쯔음에.. 생각났다.

멸치 ( 으아아악!! ㅡ_ㅡ;;; )

얼른 넣었다. -_-

멸치 국물 우러날정도로 -_- 기다렸다가는..
된장찌개가 아니라 -_- 된장 볶음이 될판이라 -_-
그냥 내려서 먹었다. -_-

아~~ 내가 최초로 해본 된장찌개~
으하하하핫~~~~
정말 맛있게 먹었다~ 으하하하핫~


그리고...
정말 미안하다. -_-
내 입과 위장에게 -_-;;


내일 설사할지도 모르겠따 -_- 흑 ㅜ_ㅜ

남은 두부로는.. 두부를 프라이팬에 구웠다..
( 아니 이게 구웠다는 표현이 맞나 -_-? )

두부를 프라이팬에. 턱하니 배열 해 놓고.. 불을 켜고~
지글 지글~ 한다~ 으하하하~~

뒤늦게 생각난다 -_- 식용유안 뿌렸다. ㅠ_ㅠ

얼른 뒤집었다....

노릇하게 익어야할 두부가 -_-
까맣게 익고 있다. -_-;

식용유를 찾으러 갔는데 -_- 못 찾았다. -_-
( 얼른 주방에 있는 모든것들을 파악해야 겠다 ㅠ_ㅠ )

너무 잘 익고 있는 두부에게 미안해서 -_-
식용유 대신에 물을 조금 부어 주었다. ㅎㅎ

두부가 타고 있는 제 몸에
물을 부어주는데 감격 받았는지
물에 둥둥 뜬다. -_-;;;;

그래도! 맛있었다.!
( 미안하다. 위장아 -_-; 머리와 몸은 언제나 따로 논다 -_- )

오늘의 결론은.
된장찌개뚝배기에 끓여야 제맛 -_-
두부는 물에 데쳐야 제맛 -_-
들돼지 프로듀스
( 원글 주소 : http://astrobeat.byus.net/tt/index.php?pl=58 )


"너무 멀면 외롭고, 너무 가까우면 귀찮다.
너무 가까이 가면 뜨겁고, 멀어지면 춥다.
깊이 들어가서 상처를 입는 것도, 멀어져서 뭔가를 잃는 것도 싫다."


"어색한 침묵은 대화 따위에 심각한 의미를 두는 얼간이들이 어떻게든 대화의 틈을 메워야 하는데, 라는 초조감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이다."


! ! ! ! ! ! !

'잡다한 글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5년 SW Product Insight 세미나  (0) 2005.11.28
20051124 - 08 - 된장찌개~~~~  (0) 2005.11.24
어색한 침묵이란...  (0) 2005.11.23
우호~ phpschool 드디어 리뉴얼  (0) 2005.11.23
20051122 - 07 - 오늘 느낀점...  (0) 2005.11.22
역시! 또 엠파스!  (0) 2005.11.21
우와~ 드디어 phpschool(http://phpschool.com) 이 리뉴얼 했다.

오우~ 근데.. 솔직히 이야기 하면 -_- 별로 맘에 안든다. -_-
이전것에 너무 익숙해져 있어서 그런가?

우선!!!
배경색이 스쿨특유의 파란색이 아니다. ㅠ_ㅠ


그리고 메뉴가.. 직관적이지 않다. ㅠ_ㅠ



좋아 진 점이 있다면. 보드를 새로 바꾸어서 트랙백이 된다.!!!
이 글도 쓰고 트랙백 해봐야지~ ㅎㅎ


젝일 -_- 트랙백 주소만 있고.. 트랙백이 안된다. -_-+
오늘.. 크게 느낀점!!


모과차는. 따뜻하게..
그리고 진하게 타 먹어야 한다. -_-

지금 내가 먹는 모과차는 -_-
뜨겁고 -_- 싱겁다. -_- 췌 -_-

내일은 잔뜩 타 먹으리라!!!!


냉장고에서.. 아주 여러개의 -_- 다양한 그릇에.. 담겨져 있는
된장막장들을 확인했다. -_-

아니.. 왜 -_- 똑같은 된장, 막장인데 -_- 여러군데 있냐구!!!

내일이나 모레는 -_- 두부한모를 사서 -_- 를 끓여 봐야지 ㅎㅎ
흠 -_- 우선.. 저녁을 회사에서 안 먹어야 -_- 집에와서 끓여 먹어 보겠네 ㅎㅎ

뭐.. 해 먹는거야 문제가 아니다. 귀찮은것도 별로 아니라고 생각하니 그건 별로 문제가 아닌데... 정작 큰 문제는 이것을 잊어먹느냐 안 잊어 먹느냐인데 ㅎㅎ
아우~ 정말 엠파스~~~

제발 좀~ 그만 좀.

네이버 것 좀 가지고 오지마~~~

어쩜 그렇게 남의것까지 잘 찾아 내냐구~~~~~!!!!!!



왜~ 네이버에서도 못 찾는걸.. 계속 니가 찾아 내냐구~~~
ㅎㅎ

쯥 -_- 또 해낸 엠파스




흐흣~ 갈수록 재미난다 ^_^;

"밀루유때" 라는 단어 역시.. 네이버의 검색 순위에 든것인데 -_-;
네이버는 못 찾고, 엠파스가 찾아 버렸다. -_-;;

사진을 보면.. "밀루유" 라는 글자로만 찾은것 아니냐~
라는 반문을 하실지 모르겠지만 ;

검색된 결과를 모두 읽어보면.. 그 내용에
분명히 "밀루유때" 라는 글이 보여요~


이런일들이.. 내 눈앞에 자주 보이니 ....
엠파스또 해낸것이 아니라..
이미 많이 해 내고 있는데.. 그중에서 우연히 내가 하나 발견했다는
생각이 계속 드는 이유는 뭘까?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