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다한 글들

웹브라우져 기본 페이지를 바꾸었다. 대안을 위한 선택...

어제 웹 브라우져의 기본 페이지를 바꾸었다.

원래는 내 블로그였지만,
네이버 백신, 그리고 북마크 때문에 네이버 툴바를 깔고.
그 이후 무심결에 네이버를 기본 페이지로 쓰고 있었다.


몇 달 전부터 들었던 생각.
1등만?? 이라는 생각..


그 생각에 어제 오늘 집에서 사용하는 노트북과,
회사의 컴퓨터에 기본 페이지를 다음(http://daum.net) 으로 바꾸었다.

최근에 네이버가 거대기업이 되면서 어쩌고 저쩌고 하는 것과는 전혀 상관없다.
단지, 1등 뿐만 아니라 또 다른 대안도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대안은 언제든지 존재해야 한다.
그 대안을 위해서 선택했다.

솔직히 기본 페이지에서 무언가를 잘 하지 않기 때문에 크게 불편하지 않다.
자주 가는 곳은 이미 "연결"에 정리해 두어서 버튼만 누르면 된다.


대안이 존재하기 위해서는 대안을 선택하기도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