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그냥학교를가야했었다



프로그램에 문제가 있다고 해서 확인하러 가는 길이었다.

내가 다니던 중학교, 그리고 곧 예전에 친구가 살던집.
향교를 지나 그곳에 갔었다.

그리곤 계속 걸었다.
정확하게 말하면 그곳에 갈때도 계속 걸었다.

오는길.
예전 내가 살던 동네.
그리고 윗 골목을 걸어 보았다.
나에게 윗 골목에 대한 기억이 없는것으로 보아,
난 당시 그곳에 대한 뭔지 모를 두려움도 가지고 있었던것 같다.
내가 살던 동네. 그리고 그 골목. 하지만 너무나 어색했다.

여전히 한 귀퉁이에 있는 반찬가게.오직 그곳만 안 변했다.
혹시나 나를 알아 볼까하는 생각에 얼른 자리를 떠났다.

우리집 앞골목.
정말 초라하게도 짧다.
그 짧은 골목에서 내가 놀았다.
지금은 걸어서도 30초만 하면 다 지날법한 골목길.

나의 옛집.
물론 우리집은 아니었지만. 그곳 역시 이제는 흔적이 없다.
집 바닥이 흙으로 되어 있었고, 한쪽에서는 해바라기가 자라고,
시골에 있는 그것을 그대로 옮긴듯한 화장실과, 대청 마루.
역시나 이제는 없고, 철문으로 굳게 닫히고, 이상한건물이 삐죽 삐죽 서 있다.

놀이터.
한참을 뛰어 놀았던 놀이터. 시멘트. 하늘색의 미끄럼틀.
끼익끼익 거리던 그네. 모두 다 바뀌었다.
한켠의 점빵만이 아직도 그대로다.


어렸을 시절 큰것들은 이미 다 작아져 버렸다.


계속 걸었다.
계속 걸었다.
계속 걸었다.


시외버스 주차장.
강변.
진주성.
남강다리.
내가 갈 수 있는 곳,
옛 기억이 조금이라도 남아있는 장소는 모두 걸었다.
그리곤 계속 걸었다.



등에서 차근히 흐르는 땀 한 방울이 느껴진다.
이마에 살푼히 맺히는 땀 한 방울이 느껴진다.



그래. 걷지 말았어야 했다.
일을 마치고 그냥 학교를 가야 했었다.

굳이. 그곳들을 일일이 시간을 내어 가며 걷지 말았어야 했다.
시간이 갈 수록 더 걷지 말았어야 했다.

남강다리를 걷지 말았어야 했고,
진주성을 걷지 말았어야 했고,
강변을 걷지 말았어야 했다.

아니, 놀이터에도 가지 말았어야 했다.


아직 나는 그렇지 않아야 한다.
다가올 것에 대한 흥분보다,
옛것에 대한 그리움이 많아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1. 2013.07.17 10:55

    비밀댓글입니다

나도 운동을 시작했다.~ 으으~~
오늘로써 삼일째(작심삼일은 면해야지.)

걷기만, 혹은 뛰기만 하고 있다~

이틀전에는 4km 40분,
어제는 5km 50분,
오늘은 무려 8km (1시간) 걷고 뛰기를 반복
( 오오오~ 스스로 놀랍다~ )

아직까지는 별로 무리가 없다~
예전에 한참 운동을 할때에( 그때도 역시 뛰기 였지만 ;; )도
처음 하루가 힘들었지. 그 이후로는 계속 뛰는것도 무리가
가지 않았다. 사실 뛰다가 지루해서 그만 두는 편이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인것 같다. 처음에는 뛰기가 좀 버거웠지만,
이틀째 부터는 뛰는게 힘들지 않았다. 하지만 내 몸이 워낙 무거운(!) 상태라,
몸체크를 위해서 적당히 쉬어주고, 오늘은 좀 뛰었구나~ 싶을정도로
뛰어 주었다. ( 물론 1시간 주구장창 뛴것은 아니다. -_- )
( 그 정도의 체력이 있었으면 좋겠다. -_- 흣~ )

그리고 오늘 친구의 생일이라서, 그곳에 가서 맥주 먹은것도 뛰는데
한 몫했다. ( 사실은 맥주 한잔에, 오렌지 몇 조각 먹었을 뿐이지만 )
그래도 왠지 나 자신에 대하여 미안하여 무리를 했는지 싶다.

집에 와서도 엄마가 계속 먹을것으로 유혹을 하신다. ㅡ_ㅡ
하지만 이제 정말 맘을 잡고, 딱 한달만 해 보기로 했으니깐,
맘읗 흐트리지 말아야 겠다. 모든 유혹을 뿌리치고~
나 자신을 위해, 자신에게 떳떳하기 위해서, 참고 있다.

사실 -_- 지금도 배고프닷~ 젝일 ㅡ_ㅡ
4시쯔음에 냉면 한그릇 먹고, 맥주 한잔 -_- 이 땡이다 ㅠ_ㅠ
우웁~ 그래도~ 난 할 수 있다~

아자아자아자!!!!
욕심을 버리고 놓아 주기...

내 맘 속에 있는 욕심을 놓아 주자.
내 맘 속에서 항상 내가 놓아 주지 못했던 욕심을 이제는 놓아 주자.

욕심이.. 나를 좋아 한것이 아니라.
내가 욕심을 좋아해서 놓아 주지 못한것이었다.



마음 속에 가득했던 욕심을 풀어주기
나만큼 욕심도 괴로웠을지 모른다

오늘 제사가 있었다.

어른들이 많이 오셨다.


최근에 면접을 보셨나 보다..
( 그 분은.. 중소기업의 사장님이시다. )

그리고.. 나에게 말씀하셨다.


니가 아무리 컴퓨터앞에서.. 토닥토닥 거려도...
그것은 숙달에 불과하다고..

공부하는것과 숙달하는것은 다르다고...
지금 생각해 보면 공부하는게 어려운게 아니라고 말씀하셨다.

숙달하는것은.. 니가 직장을 잡고, 또는 어떠한 일을 잡았을때.
그때부터 차근 차근히 일을 진행하면서 하는것으로도
충분하다고 말씀하셨다.

하지만 공부는 다르다고 했다.
공부는 지금 하지 않으면 못한다고 하셨다.


맞는 말이다.

난 여전히 숙달하기 위해서..
이렇게 컴퓨터 앞에서 앉아 있는가?
아니면 공부를 하기 위해서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가?


생각해 보면.. 숙달을 위해서
매일 이렇게 앞에서 토닥토닥 있는지도 모르겠다.


나 자신을 생각하자.
감기가걸리다.

힘들다.

외롭다. 쩝.

'이제는 오래된 공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욕심을 버리고... 놓아 주기..  (0) 2005.05.03
숙달하는것이 중요한게 아니다.  (0) 2005.04.18
감기가 걸리다.  (0) 2005.04.14
20040529 - 줄넘기와 달리기  (0) 2004.05.30
20040524 - 또 염색하다.  (0) 2004.05.24
20040415 - 지리산 등산  (0) 2004.04.16
오랜만에 달리기를 했었다.....


생각이 많을때에는.. 그것을 잊기 위한 무언가를 한다는것은..
괜찮은 일이라 생각한다.


줄넘기가 생각보다 어려운 운동이라는것을 알았다.

'이제는 오래된 공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숙달하는것이 중요한게 아니다.  (0) 2005.04.18
감기가 걸리다.  (0) 2005.04.14
20040529 - 줄넘기와 달리기  (0) 2004.05.30
20040524 - 또 염색하다.  (0) 2004.05.24
20040415 - 지리산 등산  (0) 2004.04.16
20040402 - 마라톤.  (0) 2004.04.02
근데.. 예전만큼 즐겁지는 않다. 쩝...

뭐가 모자란 것일까?

'이제는 오래된 공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기가 걸리다.  (0) 2005.04.14
20040529 - 줄넘기와 달리기  (0) 2004.05.30
20040524 - 또 염색하다.  (0) 2004.05.24
20040415 - 지리산 등산  (0) 2004.04.16
20040402 - 마라톤.  (0) 2004.04.02
20040324 - 꿈속에서...  (0) 2004.03.25
구석방 사람들과

지리산 등산을 했다.


버스를 타고...
중산리에서 법계사까지...


비록 천왕봉이 폐쇄되어서.. 그곳까지는 가보지 못했지만..


정말 오랜만에 산을 타보고.. 그렇게 높은 곳으로 올라가본것 같다. ^_^


계곡의 물은 정말 발 과 손 과 얼굴을 얼릴정도로 차가왔다.


하지만
마음껏.. 공기를 들이마시지 못하고 온게 아쉽기는 하다.

'이제는 오래된 공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40529 - 줄넘기와 달리기  (0) 2004.05.30
20040524 - 또 염색하다.  (0) 2004.05.24
20040415 - 지리산 등산  (0) 2004.04.16
20040402 - 마라톤.  (0) 2004.04.02
20040324 - 꿈속에서...  (0) 2004.03.25
20040301 - [만화] 최종병기 그녀  (0) 2004.03.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