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국외.미국.중국

(12)

Google I/O 2012. 첫째날. 어떤 장비를 받을 수 있을까 설레였던 마음이었을까? 아침에 부리나케 일어났다.는 개뿔 -_- 지금 한 방을 세명이서 쓰는데, 세명다 알람을 6시 30분 에 맞춰뒀다. 난 알람으로 mini(MBC라디오)를 틀어 놓았는데, 나머지 두 분들은 잘 일어 나셨고.. 난 라디오를 들으며 -_- 다시 30분 숙면 모드 ;;; 7시쯤 되니깐 밖에서 요란한 소리가 난다. "WAKE UP"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흑인 아저씨들의 노동요처럼 들리는 음악(보다는 소리)를 계속 낸다. 처음에는 "아~ 이 동네 신기하구나~ 아침에 일어나라고 씨끄럽게 하는구나~"헸다. 하지만 알고 보니 내가 묶은 호텔에 월급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잘린 사람이 있는것 같더라. 음악을 잘 들어보니 "WAKE UP" 하라고 하고, "지금 뭐할 시간~?"..
또 다시 샌프란시스코. Google I/O 2012 참석. 예전에 회사에서 Java One 참석으로 인해 샌프란시스코에 간 적이 있다. 그리고 그 글을 아직 채 정리하지 못하고 있다. ( 무려 3,4년 전인데 ;; ) 그리고 올해 Google I/O 2012에 참석을 하기 위해서 지금 샌프란시스코다. 우엉~ T_T 그 글 정리는 모르겠고. 이 글 정리도 모르겠다. 우선 Google I/O 2012에 대해서 잘 정리하고, 여행관련 글은 따로 적어야겠다. 올만에 안부인사~ 끝~ 아. 얼굴 없는 인증
[여행/샌프란시스코] 대중 교통편 뮤니-MUNI, 케이블카-cable car 샌프란시스코는 대중교통이 발달한 곳이라고 한다. 한국에 비하면 뭐 이게 발달한거냐? 라고 말할만 하지만, 미국에서는 샌프란시스코가 "발달"한 편이라고 한다. 샌프란시스코에는 MUNI-뮤니-라고 불리는 대중교통편이 있다. 뮤니는 대중교통을 통칭해서 나타내는 브랜드명이고, 실제로는 뮤니 버스, 뮤니 지하철, 칼트래인 등으로 구분된다. 우선 뮤니버스. 뮤니버스도 두가지로 되어 있는데, 하나는 전동차처럼 전기줄을 이용해서 전기로 가는 버스이고, 나머지 하나는 천연가스(?)로 가는 친환경 버스이다. 전동차처럼 가기 위해서는 전기줄이 도로 위에 나 있어야 할건데.. 엥? 그럼.. 도로위가.. 전기줄로 얼기설기.. 복잡할거 아니냐? 라고 생각한다면 정답이다. ;; 뮤니가 다니는 도로는 대부분 도로위에 전기줄이 얼기설..
[여행/샌프란시스코] AT&T Park.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야구장... 짐을 풀자마자 해야할 일은 바로 야구경기를 보러가는 일이다. 세상에 태어나서 처음으로 보는 야구경기가 메이져리그인것인가!! 푸하하하!! 같이 가는 일행중에 메이져리그를 좋아하는 사람이 있어서, 나도 덕분에 쉽게 야구 경기를 구경할 수 있었다.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야구팀은 San Francisco Giants 다. 출처 : 위키피디아 - http://en.wikipedia.org/wiki/File:NLW-SF-Logo.png 그리고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사용하는 구장은 AT&T Park이다. 숙소에서 거리가 생각보다는 멀지 않고, 미국에 온지 얼마 되지도 않았고, 외지이고, 사실 버스도 어떻게 타는지 모르기 때문에 그냥 걸어서 가 보기로 했다. 걸어 가고 있는데 길가에는 이것 저것이 보인다. 길을 따라서..
[여행/샌프란시스코] 이제는 미국이다! 샌프란시스코로~ GoGo~ 5월초에는 중국 상하이를 갔다 왔다. 사실 중국에 갔던 이유는 바로 6월초에 미국에 가는 일정이 생겼기 때문에, 외국 여행을 연습하는 겸 상하이에 갔던것이다. ( 6월초에는 샌프란시스코에서 JavaOne 행사가 열리고, 내가 운좋게도 그곳에 참석하게 되었다. ) 첫번째 여행을 미국으로 가기에 나는 외국도 한번 나가본적이 없었기에 미국에 가서 어리버리하지 않으려면 한번쯤 출입국 정도는 해 봐야 하지 않았겠는가? 여하튼, 이제는 JavaOne2009에 참석하기 위해서 미국으로 간다. 우선 가는곳에 대한 기본 정보부터 확인하고 고고싱 하도록 하자. 샌프란시스코는 보다시피 미국의 서부에 위치해 있다. 해안가에 위치해 있어 바로 옆이 바닷가이니 바다를 만나러 가기도 그렇게 어렵지 않다. 그럼 대략 위치를 알았으니..
[여행/중국/상하이] 7. 넷째날 - 돌아오는 길, 자기부상열차, 푸동공항 드디어 마지막 날이다. 즉, 이제 한국으로 고고싱하는 날이다. 일어났으니 우선 아침을 먹으러 가야지. 호텔에 조식이 포함되어 있어서 먹으러 내려갔다. 음식 사진은 없삼. ㅎㅎ. 먹는다고 바빴는데.. 호텔 밥이 좋긴하더라. 종류별로 다 있으니.. ㅎㅎ 일행들 보다 먼저 정리를 하고 얼른 밖으로 나와서 호텔 주변을 한 바퀴 휘~ 둘러 본다. 다시는 오지 못할 수도 있는곳 아니겠는가? 아침에도 부지런히 움직여야지. 한 바퀴를 휘~ 둘러 보고. 이제 공항으로 향한다. 시내에서 공항까지는 거리가 꽤나 멀다. 택시를 타고 갈 수도 있지만, 대중교통을 이용하는것이 또 여행의 묘미 아니겠는가? 시내 한 지하철 역에서 공항으로 연결되는 고속열차를 타고 이동한다. 이 고속열차는 그냥 열차는 아니고 자기부상 열차이다. 그래..
[여행/중국/상하이] 6. 셋째날 - 예원, 서커서, 미천라면, 상하이 레지스호텔 항공사 친구의 도움으로 몇일 묶었지만, 이제는 숙소를 옮겨야 한다. 마지막날 묶을 숙소는 상하이 레지스호텔이다. 우선 호텔에 짐을 풀고, 예원에 가기 위해서 밖으로 나온다. 정대광장이라는 큰 건물이 있는데 그곳에 들어 가서 밥을 먹기로 한다. 정대광장(이라고 불리는 건물)에 들어 가서 이것저것 구경도 좀 하고 살펴보기도 하다가 미천라면(아지센라면)에 들어 가서 밥을 먹기로다. 아마도 미천라면은 아지센라면의 한자어를 중국어로 그냥 읽은것인가 보다. 점심을 다 먹고 나왔더니 비가 부슬부슬 온다... 에효.. 곧 비가 그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그냥 택시를 타고 예원으로 이동하기로 한다. http://ko.wikipedia.org/wiki/%EC%98%88%EC%9B%90 예원 예원의 후신팅 예원(중국어 간체..
[여행/중국/상하이] 5. 둘째날 - 런민광창, 난징동루, 유람선, 뉴하이츠 등등... 저어기 런민광창이 보인다. 주위에 박물관이 있고 여기저기를 바라본다. 런민광창에서 조금만 나가면 난징동루가 나온다. 난징동루는 상하이에서 제일 큰 번화가이다. 사람들만 걸어 다닐 수 있는 길을 만들어 놨고, 좌우에 온갖 백화점 상점들이 밀집해 있다. 런민광창에서 조금만 올라가면 커다란 백화점이 하나 보인다. 그 골목으로 주우욱 올라 가면 된다. 이곳을 지나면 바로 유람선을 바로 탈 수 있다. 하지만 공사한다고 해서 거의 한바퀴를 삥 둘러서 움직였어야 했다. 얼마나 피곤하던지.. 유람선을 타러 가는길에 3 on the bund를 지나친다. 유람선을 타러 도착했다. ( 안타깝게.. 유람선 티켓은 못 찍었다 T_T ) 유람선을 타면 건너편의 동방명주와 각종 건물(좋은말로는 마천루)들의 경치를 볼 수 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