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국외.미국.중국

[여행/중국/상하이] 5. 둘째날 - 런민광창, 난징동루, 유람선, 뉴하이츠 등등...

저어기 런민광창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로 광장답게 생각보다 크다. 저 안쪽엔 사람들이 바글바글하다.


주위에 박물관이 있고 여기저기를 바라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물관이다. 박물관 스타일은 아니라 그냥 통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표지판과 같이 찍어 주는 센스를 발휘해야지~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너편에 보였던 건물로 기억된다. 크긴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이라 그런지 꽃들도 예쁘고 잔디도 푸르다. 건너편앤 분수도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수앞에서 한 컷. 하늘이 참 맑다. [얼굴은 참 까맣고..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처 잔디밭에 앉아 구입했던 피자를 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간 눅눅해졌지만 충분히 맛있다. 저기 힘들어간게 맛있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멀리 높은 건물이 보인다.


런민광창에서 조금만 나가면 난징동루가 나온다. 난징동루는 상하이에서 제일 큰 번화가이다.
사람들만 걸어 다닐 수 있는 길을 만들어 놨고, 좌우에 온갖 백화점 상점들이 밀집해 있다.

런민광창에서 조금만 올라가면 커다란 백화점이 하나 보인다.
그 골목으로 주우욱 올라 가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자가 잘 안 보이겠지만.. 삼성광고와, 그리고 신세계 백화점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는길에 한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 중간 카페가 있어서 앉아서 쉬는 사람들이 많다. 물론 서양인들도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는길에 홍차에 우유를 탄 음료수를 팔았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거다. 뚜껑쪽은 비닐이 잘 붙어 있어서 먹다가 흘릴일은 거의 없다. 신기했음.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들 욜라 많다. 이날 엑스포 상하이 D-365라 행사가 있더라. 원래 사람이 많은건지..


이곳을 지나면 바로 유람선을 바로 탈 수 있다.
하지만 공사한다고 해서 거의 한바퀴를 삥 둘러서 움직였어야 했다.
얼마나 피곤하던지..
유람선을 타러 가는길에 3 on the bund를 지나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놈은 아니고.. ㅎㅎ. 그냥 가는 길에 또 빨래들이 보여서 찍어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는길에 저 멀리 동방명주가 보인다. 동양 최대의 방송탑이라나~ 뭐라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는길 곳곳에는 이런식으로 고풍의 건물들이 많다. 중국말만 아니면 서양일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행사가 있나? 운동을 하나? 곳곳에 빨간 플랭카드들이 건물에 붙어 있다.


유람선을 타러 도착했다. ( 안타깝게.. 유람선 티켓은 못 찍었다 T_T )
유람선을 타면 건너편의 동방명주와 각종 건물(좋은말로는 마천루)들의 경치를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으따~ 잘 찍었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멀리 다리가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쪽면이 모두 전광판으로 되어 있따. 옆에 보이는 애는 엑스포 마스코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렇게 멋진 유람선도 있다. 하지만 내가 탄건.. 싼거.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말하지만 건물이 고풍스럽다. ㅎㅎ.


그리고 3 on the bund건물의 New Heights에 가서 밥을 먹는데..
들어 갔더니. 자리를 안내해 주는데 계산하는곳 바로 앞에 자리를 잡아 준다.
다른쪽에 앉으면 안되겠냐고 했더니.. 안된단다. 완전 짱났음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단한 기본 차림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념통도 보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밤이 오지 않아서 밖이 밝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주한잔 시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스티도 시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닭 가슴살 구이.. 이제 제일 맛있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꼬치구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빵쪼가리 ;; ㅎㅎ [내 레벨은 이걸 빵쪼가리라고 밖에 표현을 못한다. ㅎ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밖이 드디어 어두워 졌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깜깜하게 나왔을때 사진 한컷. 얼굴이 잘 안보여서 올린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부 테라스에서 찍은 야경.. 멋지다! 밖 테라스에서 먹으면 경치 좋겠더라.


동영상도 한편? ㅎ


음식양은 조금 밖이고, 가격이 비싸므로.. 글쎄.. 가 볼만한지는 잘 모르겠다.
외부 테라스에서 밥을 먹게 된다면 비싼 값을 치르고라도 한번 가 볼만 하겠더라.
하지만 생각보다는 바람이 많이 불어서 가볍게 걸칠 수 있는 옷 하나 있어야 겠더라.

시간이 남았으니 바로 들어 갈 필요가 있겠는가?
다시 한번 신천지로 간다. 신천지로 가서 여행자의 기분을 즐기고 싶었다고나 할까?
느긋하게 즐기는 여행자의 기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기에가서 밖 테라스에 앉아서 한잔 걸쳐 볼까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이 켜져 있고.. 분위기는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사진 한장. ㅎ. [또 까맣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주는 소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주도 시켜 먹고~ 맛있다.

정말로 마음껏 즐겼다. 앉아서 1시간 2시간 느긋하게 맥주 마시고 안주 시키고..
냠냠 맛나게 먹고.. 옆에 지나다니는 사람들 구경하고... ^^
( 옆이 지나다니던 사람의 "저거 맛있겠다"라는 한국말은 아직도 생생하다 ;; ㅎㅎ ;; )

근데 -_- 또 먹으러 간다. ㅎㅎ;;
숙소로 돌아가야 하는데 같이 돌아갈 일행이 아직 신천지에 도착하지 않아서,
다른곳에 가서 조금만 더 먹어 보려고 한다. ( 어차피 조금씩 맛만 보는거라..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는곳은 여기.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모든 음식이 쪄서 나온다. 사천식 요리도 있는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나 맥주는 또 마셔야지. ㅎㅎ. 완전 술배..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가 음식이었는데..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매웠다는 기억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게 맛있었다. 마치 마 또는 무를 찐 뒤에 튀긴것 같았는데. 입에서 녹는게 맛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빵.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깔끔하구나! -_-;; 다 비웠다. ㅎ. 그랬으니 음식을 또 시켜 놓고..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도 음식을 하는곳이 오픈되어 있다. 옆에는 스팀이 막 올라 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자리는 217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치 호두과자처럼 생겨서 시켜 봤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속은 흑설탕과 깨 갈아 둔것 같은 맛.. 설탕이 막 씹힌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이라이트! 찐 닭발이었는데 매콤하기도 하고, 입에 넣으면 뼈만 남는다. 진짜 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근.. 하나도 남기지 않고 깔끔하게 비웠다. ㅎ


이것까지 먹고 나와서, 일행을 만났다.
그 일행은 동생이 와서 같이 만나서 따로 놀다가 지금 만난것이었다.
사람들이 택시를 나눠타고 숙소인 "찐빵루"로 고고씽 한다.

=======
ㅎㄷㄷ, 사진만 올리고 그냥 사진에 글만 달았는데도 ;; 시간이 많이 걸리네 ;;
중국 여행기를 빨리 정리해야 겠다.

그 다음은 샌 프란시스코(미국)이 있으니깐..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