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국내.제주도

[여행] 새해 첫날 일몰을 보러 가다. 시화호 갈대습지, 오이도

- 20091231

2009년도의 마지막날,
올해도 이렇게 하루가 지나가는구나. 라는 생각에...
무언가 해 보고 싶었다.

그래서 계획한 2010년도 새해 첫날의 일몰.

응? 일출이 아니라, 일몰이라고?
맞다. 일몰이다.
새해 첫날의 일출은.. 못 볼것이 분명하다. 잘꺼기 때문이다. ㅎㅎ.

새해 따위 시작과 함께 마무리 해 버리기로 결정. 그래서 일몰로 고고싱.

주위 사람들을 수소문 한다.
같이 구경가자고 몇몇을 꼬시고,차가 있는 친구를 꼬셨다.
( 아, 진짜 차가 필요한거야.... 쩝. 운전면허에 대한 압박이 점점 커진다. )

태안반도까지 생각했으나, 당일치기로 가기에는 거리가 멀다.
그래서 결국 시화호 갈대습지 + 오이도 일몰 + 조재구이 로 결정했다.



-20100101

우선,
차가 없는 사람은 수원역에 모여서 차 있는 사람을 기다린다.
몇몇이 늦어 수원역 엔젤리너스 커피에서 커피 하나 시키고 기다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속 인물의 카메라로 찍은 사진. 대박 아웃포커싱. 오랜만에 뽐뿌 받았음 T_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에 구입한 PL-50. 6만원짜리 중국산 이어폰.


모두 도착한 시간은 약 2시. 수원역에서 점심을 해결하고 출발한다.
수원역에서 시화호 갈대 습지 공원까지는 약 30분이 걸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화호 갔다는 증거.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대 공원 -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대 공원 -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류관찰소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대가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 - 카메라가 좀 삐뚤게 찍히는것 같다. 쩝.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 지기 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멋지긴 한데.. 똑딱이로는 한계가..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슷한 사진 -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슷한 사진 -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슷한 사진 - 3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금 물결을 이룬다. 반짝반짝. 예쁘다.


시화호 갈대 습지 공원이 생각보다 꽤나 넓었다.
다음에는 2-3시간씩 시간을 잡아서 천천히 둘러 봐야 겠다.
하지만, 대중교통은 이용하기 힘든 위치다.;; 쩝.. ( 서울 -> 안산 -> 시화호 -> 걸어서.. )

시화호에서 오이도까지는 차량으로 약 30분 걸린다.
거리는 그리 멀지 않으니 쉽게 이동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이도 등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우! 조개구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인분인데, 무지 많이 나온다. ㅎㅎ. 정말 시원한 조개국물(+후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 먹고 나와서 불이 들어온 등대.


조개 구워 먹는게 쉬운 일이 아니라는거을 알았다.
이건 굽는 사람은 쉬는 시간도 없이 이것저것 해야 하고..

아.. 난 아직 조개를 굽는 실력은 되지 않는다는것을 깨달았다.
그냥 고기 굽는걸로만 만족해야 할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