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923)

Google I/O 2012. 첫째날. 어떤 장비를 받을 수 있을까 설레였던 마음이었을까? 아침에 부리나케 일어났다.는 개뿔 -_- 지금 한 방을 세명이서 쓰는데, 세명다 알람을 6시 30분 에 맞춰뒀다. 난 알람으로 mini(MBC라디오)를 틀어 놓았는데, 나머지 두 분들은 잘 일어 나셨고.. 난 라디오를 들으며 -_- 다시 30분 숙면 모드 ;;; 7시쯤 되니깐 밖에서 요란한 소리가 난다. "WAKE UP"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흑인 아저씨들의 노동요처럼 들리는 음악(보다는 소리)를 계속 낸다. 처음에는 "아~ 이 동네 신기하구나~ 아침에 일어나라고 씨끄럽게 하는구나~"헸다. 하지만 알고 보니 내가 묶은 호텔에 월급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잘린 사람이 있는것 같더라. 음악을 잘 들어보니 "WAKE UP" 하라고 하고, "지금 뭐할 시간~?"..
또 다시 샌프란시스코. Google I/O 2012 참석. 예전에 회사에서 Java One 참석으로 인해 샌프란시스코에 간 적이 있다. 그리고 그 글을 아직 채 정리하지 못하고 있다. ( 무려 3,4년 전인데 ;; ) 그리고 올해 Google I/O 2012에 참석을 하기 위해서 지금 샌프란시스코다. 우엉~ T_T 그 글 정리는 모르겠고. 이 글 정리도 모르겠다. 우선 Google I/O 2012에 대해서 잘 정리하고, 여행관련 글은 따로 적어야겠다. 올만에 안부인사~ 끝~ 아. 얼굴 없는 인증
201203 - 회사 워크샵. 사이판. 월드리조트. 아직도 살아 있다는것을 보여 주기 위해서 오랜만에 사진 몇장. 회사에서 사이판 월드리조트로 워크샵을 갔음. 찍은 사진의 대부분이 인물 사진이라 허락을 받지 않은 상태이므로. 대충 몇장만 급하게... ㅎㅎ.
안드로이드 프로그램에서 메소드 갯수 제한(format == null) 안드로이드의 타겟은 모바일 환경이기 때문에, 프로그램을 만들거나 실행할때 몇몇 제약이 있다. 이야기 할 내용은 왠만해서는 접할 수 없는 안드로이드 프로그램의 메소드 갯수 제한에 관한 이야기다. 안드로이드 프로그램을 작성하기 위한 순서를 보자. 1. "자바언어"로 프로그램을 작성한다. 2. "자바 컴파일러"로 JavaVM의 Bytecode를 생성해 낸다. 3. JavaVM의 Bytecode를 DalvikVM의 Bytecode로 변경하면서 4. .dex 파일을 만들어 낸다. 5. .dex 파일과 xml 파일과 각종 이미지들을 zip포맷으로 묶고, 확장자를 apk로 바꾼다. ( 5번 항목은 더 복잡한 내용이 있지만 여기서는 굳이 말할 필요가 없어서 대충. ㅋ ) 안드로이드에서는 많은 class 및 jar들도 ..
찜질방에서 책을 읽다가... 어제 워크샵으로 워터파크ㅡ오션월드에 갔다 왔었다. 몸이 뻐근하여 지금은 찜질방. 오기전에 회사에 들려 와서 읽을 책을 몇권 골라왔는데 그 중에 한권. 법정스님의 산문집 홀로 사는 즐거움. 책을 펼쳐서 한편을 읽고서는 이내 곧 책을 덮는다. 이 책 첫번째 글인 "산방에 비친 달빛에 잠이 깨어"에서는 법정스님이 자연에서 느낀점을 적어 두었는데, 이곳에서 읽는것은 정말로 맛이 나지 않는다. 에어컨 돌아가는 소리에 사람들 소리... 이제까지 읽을 기회를 잡지못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허무하게 이 책을 이런곳에서 읽어 버릴순 없지. 내일 적당히 운치 있는곳에 앉어 느긋하니 읽어 보아야겠다. 꼬리. 폰에서 글쓰기 어렵구나.
[책/리뷰] 안드로이드 프로그래밍 정복 1권 백만년만에 글을 쓰게 되었는데, 글이 책리뷰라서 좀 안타깝긴하다. 네이버 카페 코드인(http://codein.co.kr)에서 책 리뷰를 해 줄 리뷰어를 모집했고, 그래서 얼른 냉큼 후딱 신청해서 당첨이 되었다. 리뷰하려고 하는 책은 "안드로이드 프로그래밍 정복 1권" 이다. 안드로이드프로그래밍정복.1(개정판)SDK2.3진저브레드를적용한안드? 카테고리 미분류 지은이 김상형 (한빛미디어, 2011년) 상세보기 회사에서 하는 일이 Office 프로그램개발인데, Java를 이용해서 만들어야 했으므로 Java swing을 기준으로 개발을 해 왔었다. 하지만 시대의 급변에 따라서 모바일 환경이 중요해졌고, 안드로이드쪽을 공부해야 했었다. 그 때 마침 리뷰어를 모집하는 글이 눈에 띈 것이다. 보통의 프로그래밍 개발..
[여행/제주도] 중문에서 쉬다 - 2 테디베어 박물관 중문에 관광단지여서, 관광이 목적인 사람은 많은곳을 볼 수 있어서 좋겠지만, 나 같이 여행 자체가 목적인 사람은 그리 크게 볼 것이 없다. 그래서 여미지 식물원을 나와서도 그리 크게 갈 만한곳이 없다. 저번에 왔을때 천제연 폭포는 가 보았고... 그래서 절대 솔로, 그것도 남자 혼자서 가지 말아야 할 곳으로 발길을 돌렸다. 바로 테디베어 박물관. 처음부터 이야기를 꺼내자면, 테디베어 박물관이라고 하면 왠지 건물안에 그냥 테디베어만 있을거라고 생각하게 된다. 하지만 그리 크지는 않지만, 야외에도 몇가지를 꾸며 놓고 있다. 입구부터 난관이다. -_- 입구부터 커플을 위한 곳이나 얼른 꺼져 달라고 말하는듯 하다. ㅋㅋㅋㅋ. 아래층에는 각종 곰돌이 상품을 팔고 있다. 이상으로 테디베어는 끝이다. 테디베어 박물관..
[여행/제주도] 중문에서 쉬다 - 1 여미지식물원. 오늘은 중문을 돌아 보기로 되어 있는 날이다. 왠지 중문에서는 맛있는 음식을 먹지 못할것 같다는 생각에 아침을 챙겨 먹는다. 어제 밖에 나가서 미리 사 두었던 라면을 끓인다. 아래 사진을 딱 보면 알 수 있다시피 남자의 귀차니즘을 발견할 수 있다. 발견한다면 당신은 진정한 남자! 물 끓기전에 면이랑 스프랑 다 넣어 놓고, 면 익을때까지 기다리기. ㅋㅋㅋㅋㅋㅋㅋ. 이렇게 하나 저렇게 하나 속에 들어가면 똑같다는 생각에 걍 대충 끓여 먹고 리조트에 이야기해 여미지까지 차로 데려다 달라고 한다. 물론 나오기 전에 라운지에 있던 귤을 몇개 챙기는 센스를 발휘해 줬다. 리조트를 나와서 우선 중문에서 제일 유명하다는 여미지 식물원으로 향한다. 여미지 식물원은 1992년 한국 기네스 협회로 부터 "동양 최대 온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