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32)

[여행/제주도] 제주시를 돌다 - 2. 제주민속오일장, 제주국립박물관, 사라봉, 예하게스트하우스 2009년 12월 22일(화) - 제주도 이틀째 오후. 든든하게 밥도 먹었겠다. 이제 다시 일정을 수행하도록 하자. 오후의 일정은, 1. 제주 민속 오일장에 갔다가, 2. 수월봉에 가서 일몰을 구경하고, 3. 그곳에서 적당한 숙소를 잡아서 하룻밤을 보내는것이다. 제주 민속 오일장으로 고고고. 민속 오일장의 대략적인 위치는 알고 있지만 정확하게는 알고 있지 못하고, 시간만 된다면 걸어다녀도 되겠지만, 무려 1시간 45분 가량을 걸어야 한다. 2010.5.8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그래서 이동편은 버스를 이용하기로 한다. 우선 버스정류장으로 간다. 그리고 버스 시간표를 확인해 본다. 음.. 잘 모르겠다. ㅎㅎ... 도저히 어디에서 내려야 할지 모르겠다... T_T 결국 버스정류장에 서 계시..
[여행/부여] 부여읍 돌아 보기 - 20100124 지난 주말. 토요일.. 어디로 가 볼까 고민하다가.. 유명한 칠갑산? 그러다가 그 아래에 있는 부여에 가기로 결정했다. 이것저것 자료를 몇개 조사하고, 드디어 출발. 동서울 터미널로 이동하고 부여행 티켓을 끊는다. 출발 오후 5시 30분. 김밥을 먹고, 핸드폰으로 인터넷도 좀 하고, 음악도 좀 듣고, 잠도 자고... 그래도 도착을 안한다. -_- 아놔 -_- 드디어 부여버스터미널에 도착. 그럼 여기서 잠깐 부여 지도를 확인해 보자. 부여는 사비백제의 도읍지로, 구경할것은 부소산성으로 들어 가서(부여여고근처) 낙화암 구경하고, 백마강 유람선(황포돛배) 타고, 구드레 조각공원에 구경하고 다시 내려와서 궁남지에 갔다가 정림사지에 갔다가, 국립부여박물관에 가보면 된다. "읍"이지만 생각보다 하나씩 둘러 볼 것이..
[여행/제주도] 제주시를 돌다 - 1, 삼성혈, 민속자연사박물관, 삼대국수회관 2009년 12월 22일(화) - 제주도 이틀째 오전. 8시에 알람을 맞춰두었으나, 당연하게 늦잠을 잤다. 8시 30분에 일어나서 대충 씻고, 옷을 수선할 수 있는곳을 찾는다. 삼성혈 바로 건너에 있는 작은 샛길에서 세탁소를 찾았으나, 등산 내피용 지퍼는 수선하는데 하루가 걸린다고 한다. 어쩔 수 없네 하고 뒤돌아 서는데, 길을 따라 더 내려가면, 옷 수선 전문점을 찾을 수 있다고 한다. 수선점에서도 똑같은 지퍼가 없다고 한다. 그냥 대충 맞는것으로 수선해 달라고 했다. 우선 삼성혈과 민속자연사박물관을 구경하고 오겠다고 말하고 삼성혈로 이동한다. 제주도에는 단군신화와 비슷한 설화가 있다. 제주도의 시조 쯤 되는 선인 세명이 땅에서 솟아 나왔고, 사람이 솟아 나온 세 구멍을 삼성혈이라고 한다. 세 선인들은..
[여행/제주도] 제주도에 가다. - 첫째날, 출발에서 도착까지 2009년 말. 이번년도에도 휴가를 많이 쓰지 못해서, 연말에 가득 남아 버렸다. 예년과 같은 기분이었다면, 주말마다 스키장에 갔겠지만, 가을의 시작에 미처 가지 못했던, 제주도를 가기로 한다. 휴가가 충분하니, 7박 8일. ( 2009년 12월 21일 ~ 2009년 12월 28일 ) 역시 시간이 충분하니, 비행기 편은 저가 항공사인 진에어를 선택한다. 출발 비행기 : 2009년 12월 21일 16:05. 도착 비행기 : 2009년 12월 28일 14:25 준비는 하루,이틀,사흘... 대략적인 일정을 정하고, 3,4일 숙박을 어떻게 처리 할지 생각하고, 하루정도는 숙박을 미리 예약해 둔다. 그리고. 출발. 첫째날 - 2009년 12월 21일 비행기를 타기 위해서는 김포공항으로 가야 한다. 김포공항으로 가..
[여행] 새해 첫날 일몰을 보러 가다. 시화호 갈대습지, 오이도 - 20091231 2009년도의 마지막날, 올해도 이렇게 하루가 지나가는구나. 라는 생각에... 무언가 해 보고 싶었다. 그래서 계획한 2010년도 새해 첫날의 일몰. 응? 일출이 아니라, 일몰이라고? 맞다. 일몰이다. 새해 첫날의 일출은.. 못 볼것이 분명하다. 잘꺼기 때문이다. ㅎㅎ. 새해 따위 시작과 함께 마무리 해 버리기로 결정. 그래서 일몰로 고고싱. 주위 사람들을 수소문 한다. 같이 구경가자고 몇몇을 꼬시고,차가 있는 친구를 꼬셨다. ( 아, 진짜 차가 필요한거야.... 쩝. 운전면허에 대한 압박이 점점 커진다. ) 태안반도까지 생각했으나, 당일치기로 가기에는 거리가 멀다. 그래서 결국 시화호 갈대습지 + 오이도 일몰 + 조재구이 로 결정했다. -20100101 우선, 차가 없는 사람은 수원..
[여행/경북/문경새재] 2. 문경읍에서 문경새재, 그리고 동서울로 복귀 1부를 보고 싶으면 아래 링크를 클릭! [여행/경북/문경새재] 1. 동서울 터미널에서 문경읍까지 2부. 당연히 알람은 듣자 마자 꺼 버리고 다시 잠들었음. ㅎ 결국 7시 20분즈음에 일어나서 간단히 샤워하고, 버스 정류장으로 고고. 아침밥을 먹기 전에 먼저 버스표를 끊어두러 매표소로 갔다. 버스정류장은 간이 버스정류장처럼 되어 있고, 현금으로 버스를 탈 수는 없기 때문에 무조건 버스표를 끊어야 한다.(라고 적혀 있었다.) 참고로 문경새재는 "문경새재"라는 이름으로 표시되어 있지 않고, "관문"이라는 이름으로 표시되어 있으니 주차장에서 시간표를 볼때 주의하도록 하다. 아주머니가 표를 끊어 주자마자 저기 출발하고 있는 버스를 바로 타라고 한다. 응 -_-? 저기 막 출발 하고 있는 버스를? -_-? 얼떨결에..
[여행/경북/문경새재] 1. 동서울 터미널에서 문경읍까지 지난주 목요일, 금요일(10월 28,29일)은 휴가였다. ( 글을 대충 정리 해 둔 날은 11월 7일인데 이제서야 완성한다. ) 그냥 마냥 저냥 시간을 보낼 수는 없다. 하지만 -_- 움직이기 귀찮은것은 어쩔 수 없다. 전날 늦게까지 이것저것을 하다가 늦게 잠이 들다. 아침에 핸드폰 진동소리가 들린다. .. 식도락 점심 모임에 참석 .. 어디라도 가야하는데... .. 어디로 가 볼까? 동서울 터미널로 가다. 여기저기.. 살펴 보다. .. 그래 문경.. 그 유명한 문경새재에 가 보자. 가을이니깐, 그리고 많이 들어 본곳이니깐.. 우선 문경에 가는 2시 20분 표를 끊고, 아직 출발시간이 40분이나 남았다. 남는 시간에 터미널 바로 앞에 있는 헌형의 집에서 헌혈 한판을 한다. 시간이 남으면 성분헌혈을 하려고..
[여행/샌프란시스코] 대중 교통편 뮤니-MUNI, 케이블카-cable car 샌프란시스코는 대중교통이 발달한 곳이라고 한다. 한국에 비하면 뭐 이게 발달한거냐? 라고 말할만 하지만, 미국에서는 샌프란시스코가 "발달"한 편이라고 한다. 샌프란시스코에는 MUNI-뮤니-라고 불리는 대중교통편이 있다. 뮤니는 대중교통을 통칭해서 나타내는 브랜드명이고, 실제로는 뮤니 버스, 뮤니 지하철, 칼트래인 등으로 구분된다. 우선 뮤니버스. 뮤니버스도 두가지로 되어 있는데, 하나는 전동차처럼 전기줄을 이용해서 전기로 가는 버스이고, 나머지 하나는 천연가스(?)로 가는 친환경 버스이다. 전동차처럼 가기 위해서는 전기줄이 도로 위에 나 있어야 할건데.. 엥? 그럼.. 도로위가.. 전기줄로 얼기설기.. 복잡할거 아니냐? 라고 생각한다면 정답이다. ;; 뮤니가 다니는 도로는 대부분 도로위에 전기줄이 얼기설..